법사위는 어쩌다 ‘법死위’가 되었나

국회에서 여야 간 고성이 가장 많이 오가는 곳. 그래서 18개 상임위원회 중 가장 많은 파행과 정회가 일어나는 곳. 단연 법제사법위원회다. 법사위는 각 상임위에서 논의해 통과된 모...

민주, ‘이명박·박근혜 사면론’에 선긋기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론에 분명한 선을 그었다.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

‘한명숙 뇌물사건’ 한만호 비망록 재점화…‘검찰개혁’ 명분 되나

과거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 사건의 핵심 증인이었던 고 한만호씨의 비망록이 공개됐다. 한씨는 비망록에서 자신이 한 전 총리에게 뇌물을 줬다는 검찰 진술은 모두 꾸며낸 것이라고...

법조인 당선자, 개혁 전선 뛰어들  초·재선이 70%

유력 정치인 중에는 법조계 출신이 많다. 입법기관인 국회가 등용문 역할을 해 왔다. 정치인으로서의 첫발을 보통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내디뎠다. 그런 만큼 국회의원 구성에서 법조인이...

[동행 인터뷰] 이수진 “나경원, 경력만 길 뿐 협치 몰라”

[편집자 주] 서울 동작을은 여야가 총선에서 구축한 서울벨트(격전지) 중 한 곳으로 꼽힌다. 이 지역 현역 의원이자 제1야당의 원내대표를 지낸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5선에 도전...

‘당권파 독주’에 사분오열된 ‘민주당 원팀’

총선 두 달여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소란스럽다. 민주당 수뇌부를 향해 누적됐던 불만이 당내에서부터 터져 나오는 모양새다. 이해찬 대표가 내세운 ‘시스템 공천’부터 언론 정책, 수...

[인터뷰] 이탄희 “사법부 개혁의지 허탈…국회가 주도해야”

2017년 2월, 판사 이탄희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처음으로 바깥에 알린 이유는 ‘좋은 판사가 되고 싶어서’였다. 그의 폭로를 시작으로 초유의 사법농단 전말이 공개됐고, 양승태...

민주당 선대위 출범…이해찬·이낙연 ‘투톱 체제‘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총선 체제에 돌입했다. 최근 일어난 논란을 의식한 듯 ‘겸손’을 강조하며 몸을 낮추는 자세를 취했다.민주당은 20일 ...

[최보기의 책보기] 청년들의 희망은 공정(Fair Play)한 사다리

공수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법과 유치원3법 등을 의결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 와중에 매우 의미 있는 법 하나도 국회를 통과했다. 채이배, 박주민, 박홍근...

패스트트랙 수사 결과에 민주당 ‘당황’ 한국당 ‘분노’

검찰이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안건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물리력 행사를 둘러싼 고소‧고발 사건과 관련해 1월2일 자유한국당 관계자 27명, 더불어민주당 관계자 10명을 재판...

檢 ‘패스트트랙 수사’ 결론…한국당 의원 24명, 민주당 5명 기소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안건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물리력 행사를 둘러싼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한 검찰이 자유한국당 관계자 27명, 더불어민주당 관계자 10명을 재판에 넘겼다...

정치판 바꿀 ‘포스트 386’ X세대 정치인 시대 열렸다

“386세대가 다시 일어서고 있다. ‘30대, 80년대 학번, 60년대 출생’의 뜻을 담고 있는 ‘386’은 80년대 독재정권에 맞서 민주화의 거센 물결을 만들어냈던 ‘성난 젊은이...

원내대표·최고위원 이름 올린 ‘무서운 아이들’

최연소 국회의원 이력을 가진 정치인은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이다. YS는 1954년, 만 26세의 나이로 경남 거제에서 제3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65년이 흘렀지만 이...

코앞 닥친 지소미아 운명…“일본 책임” “한미동맹 절벽” 공방

코앞으로 다가온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GSOMIA)의 종료 여부에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종료 초읽기에 들어간 11월22일에도 여야 간에 거친 공방이 오갔다. ...

[2019 차세대리더 100] 이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끈다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WEF)은 스위스의 휴양도시 다보스에 해마다 세계의 정계·재계·언론계·학계 지도자들이 모여 글로벌 이슈에 대해 토론하고 연구하는 ...

[차세대리더-정치] 박주민 “국민이 감시하는 국민소환제 도입해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위치한 박주민 의원실 벽면에는 지난 4년간 주최한 행사 포스터가 빼곡하다. 얼핏 봐도 100장이 넘어 보인다. 20대 국회에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활...

황교안 ‘자진출석 후 진술거부’에 몰아친 비판…“출두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검찰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사건과 관련해 진술거부권을 행사하자 비판이 쏟아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월2일 오전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

[조국 청문회] 1라운드 마무리…동양대 표창장 두고 대격돌

9월6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초반부터 여야가 강하게 충돌했다. 여야는 조 후보자의 딸이 받은 동양대학교 표창장의 위조 여부를 두고 날카...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둘러싸고 여야 ‘강대강’ 충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둘러싸고 8월12일 여야가 강대강으로 정면충돌하고 있다. 이번 개각에 따른 인사청문회가 줄줄이 예고된 가운데 하한기 정국이 ‘조국 변수’로 뜨겁게 ...

‘갑분싸’ 논란 일으킨 황교안 대표의 아들 ‘자랑’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의 아들이 부족한 스펙으로 대기업에 취업했다고 발언한 뒤 후폭풍이 5일째 이어지고 있다. 황 대표는 “학생들에게 용기를 불어넣고자 한 이야기”라고 해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