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죽이기’ 멍석 마는 범여권

‘패잔병’은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이다. 한나라당 경선에서 불리해지자 뛰쳐나온 것에 대한 비난이다. 범여권 대선 주자들은 모두 손 전 지사를 ‘패잔병’이라고 부른다. 그들을 ‘노무현...

‘대세론’ 뜨는데 표심은 잠잠하니…

여권 대선 후보 경쟁에서 손학규 전 지사의 독주가 계속되고 있다.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의 ‘밀약설’이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동교동계 인사의 캠프 합류는 물론...

이해찬·손학규, 숨막히는 대리전

합민주당 유종필 대변인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향력 속에 얼개가 갖춰진 ‘미래창조대통합민주신당’을 ‘미신당’이라고 불렀다. 한나라당이 열린우리당을 ‘우리당’ 대신 ‘열우당’으로 부...

‘통합의 바다’ 는 멀고 사공은 많으니…

범여권 대통합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싸늘하다. 난삽한 통합 논의가 국민들을 감동시키기는커녕 짜증을 키우고 있어서이다. 이는 전적으로 범여권 대통합을 추진하는 주체 세력들의 책임이다...

‘불임 정당’ 굴레 벗겨내려나

국민중심당에서 민주당으로 옮긴 이인제 의원은 얼마 전 “이번 대선에 출마하면 외교·안보·국방·통일은 대통령이 맡고 경제·사회·문화·복지·교육 등은 의회가 책임지는 이른바 ‘이원 정...

‘뿔뿔이’ 범여권 “임은 먼 곳에"

12월 대선이 6개월도 채 남지 않았다. 그러나 열린우리당 등 범여권의 모습은 아수라장에 가깝다. 이래서야 선거를 어떻게 치를지 가늠하기조차 어렵다. 범여권 양대 주주의 한 축인 ...

손학규는 희희낙락 이해찬은 첩첩산중 정동영은 전전긍긍

범여권의 자칭 타칭 대선 후보는 15명이다. 이해찬·한명숙 전 총리, 신기남·김혁규·김원웅 의원, 김두관 전 행자부장관, 손학규 전 경기지사,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 천정배 ...

"범여권, 콜드 게임 당하게 생겼다"

범여권 대통합 시간표는 6월 중 통합신당 창당 선언→7월 신당 창당→ 8월 이후 오픈 프라이머리를 통한 대선 후보 선출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열린우리당이 범여권 통합 시한으로 정한...

"대선은 내가 진두 지휘하겠다"

"내 나이는 대통령을 한 번 더해도 될 나이”라고 말했을 때 이미 단초는 드러났다. 지난 5월 얘기다. 그때는 단순히 대통령 임기가 끝나가는 아쉬움에 농담 삼아 한 얘기로 들렸다....

'노-DJ연대설'에 흔들리는 '대통합'

범여권이 총체적 난국이다. ‘대통합’이라는 화두는 분명한데, 도무지 길이 안 보인다. 노무현 대통령은 점점 고립되어가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초조한 기색이 역력하다. 대통령 선거까...

금 가는 열린우리당, 쪼개질까

김상진 (자유 기고가) 지난 1월7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한정식집. 김근태 의장, 정동영 전 의장, 김한길 원내대표, 정세균·천정배·김혁규·문희상 의원 등 열린우리당 핵심 인...

당원협의회장 들어가는 말

열린우리당은 내년 2월14일 전당대회를 치를 계획이다. 통합신당파나, 당 사수파나 당원들의 뜻에 따르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내년 2월 전당대회는 바뀐 제도로 치러진다. 지난 11월...

문제는 차차기야 멍청아!

“10월의 대한민국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었고, 11월의 열린우리당 당의장은 노무현 대통령이다.” 요즘 열린우리당에서 유행하고 있는 ‘뼈 있는 농담’이다. “정계 개편의 동력...

‘백성학 미스터리’ 누가 진실을 말하나

‘모자왕’, 사람들은 그를 이렇게 부른다. 1940년 중국 흑룡강성 목단강시 목릉현에서 태어나 초등학교 3학년밖에 다니지 못했지만, 모자 회사를 창업해 세계적 기업으로 일군 자수성...

정치 참여 과학자 ‘낙하산’ 타고 훨훨?

최근 한나라당이 노무현 정부의 낙하산 인사라고 밝힌 1백40명 중에는 과학기술 관련 정부기관에 자리를 잡은 정치권 인물이 10여 명에 이른다. 대부분 낙하산으로 정부 산하단체 임원...

“북핵 해법, 정계개편 주요 이슈 될 것”

국회의원회관 718호, 열린우리당 임종석 의원실. 한쪽 벽에 걸린 커다란 그림이 눈에 띈다. 금강산의 해금강이다. 이 그림만 보아도 임의원이 어느 분야를 중요하게 여기는지 짐작할 ...

정계 개편이 궁금하면 '정치 2군'을 보라

국회가 바빠졌다. 10월13일부터 국정감사가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국회가 바빠진 이유는 또 있다. 10월9일 있었던 북한의 갑작스러운 핵실험 때문이다. 북한 핵실험은 새로운 전선을...

독배가 ‘대권 보약’ 될 것인가

또 선수 교체다. 2003년 창당 이래, 열린우리당은 대표 선수를 아홉 번째 교체했다. 이번 대표 선수는 ‘생각하는 축구’를 중요시하는 김근태 의원(GT)이다. 정동영 전 의장(D...

누가 청와대를 움직이는가

청와대에 ‘40대 수석’ 시대가 열렸다. 노무현 대통령이 5월3일 전해철 민정수석(44), 박남춘 인사수석(48), 이정호 시민사회수석(47) 등 40대 트리오를 ‘차관급’인 청와...

11 대 8이냐, 10 대 9냐

17대 국회 전반기의 마지막은 열린우리당이 장식했다. 민주노동당과 민주당의 협조를 이끌어 내며 3·30 부동산 대책 법안 등 여섯 가지 민생 법안을 강행 처리함으로써 명분과 실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