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어디서 나타난 녀석들이야?”

2006년 제1회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에서 한국은 4강까지 올랐다. 애초 미국 야구 전문가는 한국 야구를 가리켜 “마이너리그 더블A와 트리플A 사이의 실력이다. 미국 본선 리...

실력은 한 수 아래, 하지만 공은 둥글다

인천아시안게임(AG)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았다. 9월19일부터 10월4일까지 열리는 인천AG는 12년 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종합국제대회인 만큼 국민적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권위 내려놓고 낮은 데서 세상을 바꾸다

교황이 한국을 찾는다. 요한 바오로 2세 이후 25년 만에 방한하는 두 번째 교황은 프란치스코다. 방한 기간(8월14~18일)에 국산 소형차(쏘울)를 탄 교황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독일 축구 ‘10년 프로젝트’ 1조원 쏟아붓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 이 진부한 격언을 독일이 월드컵에서 증명했다. 독일은 7월14일 벌어진 2014년 브라질월드컵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를 1-0으로 꺾고 통산 네 번째 월...

콘크리트 지지층, 인사 참사로 ‘와르르’

세월호 참사의 대형 악재에도 근근이 50%대를 지켜냈던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40%대로 추락한 건 문창극 총리 후보자 지명 때문이었다. 문 후보자에 대한 KBS 의 ...

“슛! 아, 골키퍼가 환상적으로 막아냅니다”

월드컵은 축구 선수에게 가장 큰 취업박람회다.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무대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쳐 자신의 가치를 단숨에 끌어올리고 더 큰 팀으로 이적하는 경우를 자주 볼 수 ...

스리백·투톱 전술, 다시 그라운드 지배하다

축구 전술은 생명과 같다. 진화를 거듭하며 새로운 개념을 탄생시키고 가치를 잃은 전술은 설 자리를 잃기도 한다. 토털 사커, 리베로 시스템, 프레싱 사커 등이 그런 전술의 진화를 ...

“브라질이 FIFA컵에 키스한다”

월드컵 우승팀은 축구의 신만이 안다는 얘기가 있다. 객관적 전력을 손바닥 뒤집듯 하며 이변이 이어지는 무대가 월드컵이기 때문이다. 유력한 도박사의 예상도 참고 자료에 불과할 뿐이다...

손흥민·이청용이 패스, 박주영·김신욱이 넣는다

2014 FIFA(국제축구연맹) 브라질 월드컵 개막이 4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 진출을 목표로 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홍명보 감독도 정중동의 모습이다...

‘축구의 제국’ 바르사 왕조 몰락하나

지난 4월9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비센테 칼데론에서 열린 2013~14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FC 바르셀로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고전 끝에 0-1로 졌다. 1차전에...

공갈포인 줄 알았더니 불방망이네

프로야구가 뜨겁다. 연일 홈런포가 터지고 있다. 덩달아 구장마다 야구를 즐기려는 관중도 늘어나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관계자는 “시즌 개막 열기만 본다면 올 시즌 분위기는...

미녀들 눈이 빛난다, 이젠 평창이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의 깜짝 스타는 컬링이었다. 정확히는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스킵 김지선(27), 이슬비(26), 신미성(36), 김은지(24), 엄민지(23·이상 경기도청...

연아의 사랑, 퀸의 남자, 삼겹살 데이트…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어졌다. 김연아를 이상형으로 꼽던 남성 팬들은 아쉬움에 고개를 떨구고 있다. ‘만인의 연인’이었던 김연아가 공개 연애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2014 소치 동계올...

“주영아, 다시 한 번 널 믿어본다”

어쩌다 박주영이라는 이름이 논란의 한가운데 섰을까. 2004년 만 19세의 나이에 ‘천재’라는 수식어가 전혀 어색하지 않았던 박주영은 박지성 이후 세대를 이끄는 선두 주자로 손색이...

김연아는 ‘CF 퀸’ 이상화는 몸값 최대 6억 박승희는 포상금만 2억

“(김)철민이와 (주)형준이는 평생 ‘때마다’ (이)승훈이 집에 선물 보따리 싸들고 가야 돼.”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준결승전에서 한국 팀이 캐나다 ...

강호동·김성주 ‘예능하자는 거야?’

소치 동계올림픽에 간 KBS 의 한 장면. 일일 해설자로 나선 강호동은 잔뜩 긴장한 얼굴을 감추지 못했고 중계석에 나란히 앉게 된 김성주와 어색한 인사를 나눴다. 두 사람은 평소 ...

더러운 파벌 싸움이 지어준 그 이름 ‘빅토르 안’

안현수가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쇼트트랙 개인 1000m 금메달, 1500m 동메달을 획득해 러시아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토리노올림픽 이후 8년 만이다. 차...

[2014 소치] 심석희, 금메달 3개 목에 건다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은 1992년 알베르빌 동계올림픽에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될 때부터 한국의 효자 종목이었다. 한국은 그동안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수여된 40개의 금메달 가...

[2014 소치] ‘빙속 삼총사’의 금빛 질주 다시 한번!

‘빙속 삼총사’ 이상화(25·서울시청)·모태범(25)·이승훈(26·이상 대한항공)이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이어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도 금빛 질주에 나선다. 스피드...

[2014 지방선거] 지난번 공약은 “뻥이야”

선거에서 후보들이 내세우는 공약은 유권자와의 공적 계약이다. 하지만 선거 때마다 쏟아지는 장밋빛 공약들은 선거가 끝나면 슬그머니 자취를 감춘다. 현재 선출직으로 뽑혀 임기 중에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