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탈에 선 이스라엘 聯政

중동평화의 관건이랄 수 있는 팔레스타인 문제를 놓고 이스라엘 정부 및 집권당내의 갈등이 첨예화되고 있다. 연정 파트너인 노동당은 3월7일까지 집권당인 리쿠드당이 이집트와 미국이 중...

朴哲彦의 정국구상 개혁이냐 야망이냐

‘대통령 만들기’에서 ‘대통령 이후’까지 깊숙이 개입, 주목과 질시 한몸에 내각제개헌·남북관계개선에 집념 … “보혁구도로 정치권 재조정 있을 듯”지나친 관심인가, 빈정거림인가? 그...

大選 직후 정계개편 구상 개헌은 ‘순수내각제’로

‘자유민주주의 수호’ 고정관념 버리고 ‘중도개혁’ 추구해야 금강산 공동개발 다시 진행, ‘경제특구’로 지정하면 양쪽에 도움 박철언 정무장관은 인터뷰 요청을 한사코 사양했다. 그 이...

5공 · 6공 걸쳐 ‘뜻’ 관철시킨 ‘소신파’

朴哲彦정무제1장관에 대한 세론의 평가는 엇갈려 있다. 신경정신과 의사 ㅈ씨는 그와 같은 ‘수재형’ 인물은 “지극히 이기적이고 승부욕이 강하며 경계심이 많은 편”이라며 “選民의식이 ...

암행외교로 정치권뒤흔든 ‘청와대밀사’

朴哲彦정무제1장관의 개인 비망록과 6공화국의 정치일지는 일치하는가, 다른가. 다르면 얼마나 다른가? 정치일지가 교과서라면 그의 비망록은 아마도 교과서를 친절하게 풀이해주는 훌륭한 ...

일본정계, 保革구도로 재편

公明 등 중도야당 몰락 … 야3당 연합정권구상 실현 어려울 듯 1955년 合黨이래 일본의 自民黨에게 있어 최대의 위기로 인식되었던 2월18일의 총선거(중의원선거)는 예상과는 달리 ...

정치입지 다졌으나 경제 불안

盧泰愚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맞았다. 1988년 2월25일 상오, 새벽녘까지 촉촉이 내린 비로 안개가 옅게 깔린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마당에 마련된 취임식 단상에서 그는 국민에...

현직에서 ‘엄마’된 파키스탄 총리

지난 88년 첫아들 빌라왈을 순산한 지 8주만에 총선에서 승리한 바 있는 파키스탄의 베나지르 부토(37) 총리는 지난 1월 첫딸을 순산, 20세기 들어 현직 총리로 재직하면서 출산...

월계수회 ‘주인’ 바뀌려나

민자당의 朴泰俊최고위원 권한대행과 朴哲彦정무장관. 민자당이 공식 출범을 하면서 민정계를 주도할 두 朴씨의 역할분담이 과연 어느 선에서 그어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3당합당 발표 ...

自民黨의 ‘값비싼’ 승리 社會黨 쾌주

90년대 일본정치의 흐름을 좌우할 지난 18일의 일본 중의원선거는 안정다수 의석 확보에 성공한 자민당의 승리와 사회당의 현저한 진출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에따라 향후 ...

민주개혁 시험대 될 임시국회

슈퍼여당 民自黨과 미니야당 平民黨간의 첫 접전이 임박했다. 2월19일부터 시작되는 임시국회는 한국 헌정사상 초유의 정계재편 이후 거대여당과 왜소야당간의 첫 대결국면이 된다는 점에서...

주목받는 ‘변혁의 해源’ 釜山

79년 10월, 유신독재정권이 쓰러지기 직전 국민들의 저항이 거리에서 가장 크게 폭발한 사건은 釜馬항쟁이었다. 그리고 8년후 전국이 들끊은 6월항쟁 기간중 서울 등지에서의 시위가 ...

서로 믿을 수 있는 日本 勞使

동경 주재 한 한국 실업인은 기자의 일본 노사고나계 취재계획을 말렸다. 불과 며칠동안의 취재로는 수박 겉핥기식이 될 수밖에 없으며 한국과 일본의 의식구조, 경제발전 단계가 서로 다...

‘肥滿신당’의 숙제, 黨職 나누기

朴俊炳사무총장, 金東英원내총무, 金龍煥정책위의장. 이는 다음주에 정식 출범하는 민주자유당의 당직 배분에서 일단은 최상의 구도로 보인다. 현재 원내의석수에 따라 총장은 민정, 총무는...

본 받을 것 없는 日本型 ‘보수대연합’

가자미도리(風見鷄). 바람부는 대로 이리저리 고개를 돌리는 바람개비라는 뜻의 일본말이다. 그리고 이 말은 일본 自民黨내에 커다란 파벌을 형성하고 있는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會根康弘)...

동독, 大聯政체제로 ‘위기탈출’모색

동독 정국은 계속되는 파업과 시위속에서 혼미를 거듭하던 중, 한스 모드로프 총리와 재야단체들 사이에 3월18일로 총선을 앞당기고 8명의 무임소각료를 재야단체가 지명하기로 합의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