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 열어 호통치다 세월 다 보낸 ‘국회 미세먼지특위’

자유한국당 홈페이지에서 미세먼지와 관련한 당내 활동을 검색해 보면 시기가 1~3월에 집중돼 있다. 한국당만 그런 게 아니다. 더불어민주당도 마찬가지다. 국회 차원의 활동도 주로 상...

다이어트 환자에 보약 지어준 ‘미세먼지 정책’

식단 조절과 운동. 다이어트의 성공 방정식이다. 다른 뾰족한 방법은 없다. 모두 알지만 사실 지키기 쉽지 않다. 매일 밤 야식을 참고 운동을 하는 일은 힘든 일이다. 그럼에도 이 ...

[단독] 청라소각장, 10년간 대기오염물질 660톤 이상 뿜어내

인천환경공단의 청라소각장에서 최근 10년간 660톤 이상의 대기오염물질을 뿜어낸 것으로 드러났다. 5톤짜리 청소차 132대를 동원해야 처리할 수 있는 규모다.시사저널은 국회 환경노...

인천항만공사, “발암물질 없는 ‘발사용 폭죽’ 사용”

인천항만공사(IPA)가 ‘인천 송도 크루즈 불꽃축제’를 당초 계획보다 축소하기로 했다. 폭죽의 폭발로 인해 대기환경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3월18일자 인천항 불꽃축제 ‘어쩌나’...

인천항 불꽃축제 ‘어쩌나’…미세먼지·발암물질 배출

인천항만공사(IPA)는 4월26일 ‘인천 송도 크루즈 불꽃축제’를 개최한다. 인천항 국제 크루즈터미널 개장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불꽃축제는 오후 8시부터 40분간 진행될 ...

“환경은 나중” 역주행 끝에 날아온 ‘미세먼지 청구서’

“그것은 네가 택한 삶을 위해 치러야 할 대가다.” 영화 《대부3》에서 주인공 알 파치노가 남긴 명대사다. 그는 자신의 후계자를 자청하는 이에게 이렇게 말했다. 후계자가 되고 싶다...

“하늘 올려다 보세요”…미세먼지 ‘보통’ 회복

3월7일 오후부터 전국 미세먼지 농도가 조금씩 낮아지는 추세다. 환경부의 실시간 대기오염도 제공사이트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대체로 ‘보통...

“아기 데리고 괌으로 피신” 미세먼지가 불러온 ‘맘부격차’

“오늘 미세먼지 농도 최악. 아기랑 괌에서 한 달 살다 오려고요.” 서울에 초미세먼지 경보가 내려진 지난 1월15일. 서울 한 지역구의 ‘맘 카페’(해당 지역구의 엄마들이 모인 인...

“3~5월 최악의 미세먼지 온다”

미세먼지는 우리 생활패턴까지 바꾸고 있다. 날씨는 따뜻해지고 있지만 미세먼지의 공습이 본격화하면서 야외에서 운동하기 부담스러운 날이 늘고 있다. 그러다 보니 가정에서 운동하는 ‘홈...

경기만 화력발전소 일대 굴·바지락 집단폐사···“예고된 재앙”

“올해 굴과 바지락 채취는 10%도 안 된다. 모두 집단폐사해서 경기만 일대 어촌계가 최소 수천만에서 최대 수억 원의 손해를 봤을 것이다”경기만 일대 어촌계장 A(50)씨는 집단 ...

[광주브리핑] 광주시 미세먼지 전담부서 설치 시급

광주시의 턱없이 부족한 미세먼지 인력 보충과 전담부서 설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광주시의회 신수정(더불어민주당·북구3) 의원은 13일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 업무보고에서 “미세...

경기도, 메르스 이어 홍역…바이러스 테러에 ‘무장해제’

“사후약방문(사람이 죽은 뒤에 약을 짓는다는 뜻으로, 일을 그르친 뒤에 아무리 뉘우쳐야 이미 늦었다는 말) 경기도라는 오명을 되풀이 하지 말아야 한다”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로...

“미세먼지, 중국 탓? 중국보다 더 심각한 몽골 탓!”

고농도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뒤덮으면 우리 국민들의 눈총은 일제히 중국을 향한다. 지난해 10월 발표된 환경부 설문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과반수(52%)는 미세먼지의 원인을 ...

[대전브리핑] 충청권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46.2% 위반

충청권 소재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위반행위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강유역환경청이 2018년 한 해 동안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총 370곳을 단속한 결과 171곳에서 240...

미세먼지 연구만 하세월…‘중국 대응’은 언제 하나

고농도 미세먼지 공습에 우리 정부는 중국과 협력을 강화하겠단 방침을 내놨지만, 중국은 여전히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미세먼지 원인을 규명하는 한·중 양국의 연구는 3년째 진행 중이...

‘노란조끼’ 분노 가라앉지 않았다

“대기오염과 환경문제로 인한 세상의 종말을 걱정하나? 우린 이달 말이 더 걱정이다!” 분노에 찬 ‘노란조끼’ 시위대의 말이다. 프랑스 마크롱 정부가 에너지 전환정책의 일환으로 유류...

용적률 제한, 오히려 기득권 지키는 수단

토지는 한정된 자원으로 새로 만들어질 수 없는 자원이다. 그렇지만 이러한 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한다면 한정된 자원으로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볼 수 있다. 층수를 높이는 것이 대표적...

영화 같은 중국발 ‘슈퍼 황사’ 55년간 5배 증가

공상과학영화 '인터스텔라'는 거대한 모래폭풍과 미세먼지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런 SF 영화에나 나올 법한 장면이 중국 서북부에서 그대로 재연됐다. 11월25...

독일 지방법원, 연방정부에 ‘급제동’ 걸다

“쾰른시(市)와 본시(市)의 대변인들은 ‘하겠다’ ‘될 것이다’ ‘효과가 기대된다’며 미래시제를 많이 쓰고 있다. 하지만 (대기오염은) 지금 당장의 문제이기에 현실적이고 효과가 빠...

미세먼지 주범 ‘선박 오염물질’ 확 줄인다

부산항을 비롯한 선박 물동량이 많은 전국 주요 항구에 대한 ‘선박 오염물질’의 배출 규제가 대폭 강화된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도읍(부산 북구·강서구을, 자유한국당) 의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