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국회 정상화 임계점 도달…한국당 돌아와라”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5.15 1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에 “국회 조기 정상화 위해 나서달라” 요청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월15일 “국회정상화를 위한 임계점에 도달했다”면서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5월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5월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왜 국회를 정상화해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조속히 처리해야 하는지 자유한국당도 아주 잘 알 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장외투쟁에 공감하지 못한다는 국민 여론이 60%에 달한다”며 “이쯤 되면 한국당은 장외투쟁을 접거나 투쟁을 병행하며 국회로 돌아올 때가 됐다”고 했다.

이어 “미세먼지와 강원 산불, 포항지진에 대처하고 경기침체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추경의 필요성은 매우 정당하다”며 “우리 경제 전체가 회생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정당의 원내대표 구성이 완료되고 있고, 따라서 국회 정상화를 더 미뤄야 할 이유가 거의 없어졌다”며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한국당 차원에서 국회 정상화에 통 크게 나서주실 것을 거듭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또 이날 을지로위원회 민생대장정 ‘자영업대책 현장에서 답을 찾다’ 기자간담회에서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오신환 의원에 대해 “국회를 정상화하는 데 동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진행 과정에서 있었던 여러 가지 갈등이나 문제점들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 것인지 관련 부분을 함께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