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는 위대한 지도자” 동영상 논란에 한국콜마 사과
  • 김재태 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9.08.09 17: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모인 월례회의에서 튼 극보수 성향 유튜버 영상 관련 입장 발표…“여성 비하 발언은 없어”

화장품 및 의약품 연구개발·제조업체인 한국콜마가 임직원들이 모인 월례조회에서 ‘막말’이 담긴 유튜버의 영상을 시청하게 해 큰 논란을 불렀다.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은 8월7일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임직원 7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월례회의에서 “다 같이 한 번 생각해보자”며 한 극보수 성향 유튜버가 제작해 올린 영상을 튼 것으로 알려졌다.

8월9일 직장인 익명 애플리케이션인 ‘블라인드’ 등에 따르면, 한국콜마 직원으로 추정되는 이가 ‘한국콜마 보수 채널 유튜브 강제 시청’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쓴이는 “회사 월례조회에 전 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회장님의 지시에 의한 리섭TV라는 보수 채널 유튜브를 강제 시청했다. 내용은 굉장히 정치색이 강한 한·일 관계에 대한 것이었고 저급한 어투와 비속어를 섞어서 비난하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장님은 덧붙여 동영상 내용에 대해 각자 생각해보라는 말을 남겼고 한·일 관계에 대한 설명은 하셨는데 동영상 내용이 너무 충격이라 정확하게 담아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은 극보수 성향의 유튜버가 일본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판한 내용으로, 영상 내용 중에는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라는 등 문제성 발언이 포함됐다.

또한 이 영상에는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여성 비하 발언도 들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조회에 참석했던 회사 관계자는 “여성 비하 발언은 없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정확한 상황 파악을 위해 다시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문이 커지자 한국콜마 측은 결국 8월9일 오전 해당 논란에 대한 해명이 담긴 사과문을 발표했다.

한국콜마 측은 이날 발표를 통해 “최근 한국콜마 월례조회 때 활용된 특정 유튜브 동영상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먼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8월 월례조회에서는 현재 한·일 관계 악화,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 경제여건이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내용을 역설했다. 더불어 현 위기상황을 강조하며 새로운 각오로 위기에 적극 대응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한국콜마 측은 해당 영상에 여성 비하 표현이 담겨 있었다는 논란에 대해선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사례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한국콜마는 B2B 위주의 ODM(제조자 개발 생산)을 전문으로 하는 화장품 제조 기업으로 ‘얼굴 없는 강자’라는 평가를 받아 왔다. 지난해 초엔 숙취해소음료 컨디션으로 유명한 CJ헬스케어를 1조3100억원에 인수해 식품 분야를 강화하기도 했다.

윤동한 회장은 대웅제약에서 15년간 회사원으로 근무하면서 40대 초반에 부사장에 오른 인물이다. 윤 회장은 1990년에 회사를 나온 뒤 일본의 화장품 전문회사 일본 콜마와 합작해 한국콜마를 설립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경영이 날로 악화되고 기업 경영도 녹록치 않은 상황에서 현장서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이 이를 잘 극복해 나가도록 도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화장품업계 상황이 전반적으로 안 좋은 상황에서 일본 수출규제까지 덮치자 이 유튜버처럼 감정적 대응을 해서는 위기를 헤쳐나갈 수 없다는 의미에서 영상을 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유튜버 생각에 동조해서 영상을 튼 것이 절대 아니다”라면서 “‘한 번 생각해보자’는 말도 그런 의미에서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과 관련한 논란으로 인해 ‘한국콜마’는 8월9일 오전 기준 다음, 네이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한국콜마의 주가는 8월9일 오전 9시25분 현재 전일보다 2.39% 빠진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