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총선, 이 인물 - 사천·남해·하동] 최상화 “탈(脫)이념 민생정치 실현”
  • 부산경남취재본부 이상욱 기자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20.02.18 15:00
  • 호수 158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예비후보 최상화 전 청와대 춘추관장…“지역민의 물음에 현명하게 대답”

오는 4월15일 치러질 21대 총선을 앞두고 부산·울산·경남(PK)에서 후보자들이 표심 공략에 나섰다. 시사저널 부산경남취재본부는 부산(18개), 울산(6개), 경남(16개) 선거구에 출사표를 낸 인사들을 만나 전략과 공약 등을 들어본다. 지역에서 주목받고 있는 화제의 정치인과 여야 주요 접전 지역 출마자들이 그 주된 대상이다.

21대 총선에서 경남 사천·남해·하동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나선 최상화 전 청와대 춘추관장(55)은 2월10일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서민의 삶을 보듬는 탈(脫)이념 민생정치로 새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보수세력 텃밭에서 총선 재수에 나선 최 예비후보는 자신을 ‘지역 일꾼’으로 표현하며 유권자들을 만나고 있다.

사천·남해·하동 지역구에 출마한 최상화 한국당 예비후보 ©최상화 제공
사천·남해·하동 지역구에 출마한 최상화 한국당 예비후보 ©최상화 제공

총선에 임하는 마음가짐은.

“누구나 선거를 통해 지역의 미래상을 제시할 수 있다. 하지만 자신의 공약 이행에 책임을 다하는 인물은 손에 꼽을 정도다. 난 오랜 기간 동안 사천·남해·하동 지역민들과 소통하면서 신뢰를 안겨 드렸다. 이제 그 위에 희망을 얹어줄 것이다. 특히 서민의 삶을 보듬는 탈(脫)이념 민생정치로 새바람을 일으키려고 한다. 지금 서민들의 살림살이는 날로 팍팍해지고 있다. 서민들은 ‘살려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이젠 그들의 아픔을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 서민들의 목소리를 최대한 모아내고 해결하는 것이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길이라면, 이번 총선 출마는 나의 숙명(宿命)이다.”

총선 출마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해 왔나.

“매일 아침 6시 민생현장으로 달려가, 저녁 늦게까지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정도로 열심히 다녔다. 지역민이 필요로 하는 어떤 물음에도 현명하게 대답하려는 노력이었다. ‘우문현답’이라고 했나. 국회와 청와대, 남동발전 등의 근무 경험과 지역발전연구소 운영을 통해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걸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여러 해 동안 지역민의 고민은 무엇이고,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를 현장에서 소통해 왔다. 정치인으로서 나의 가장 큰 장점이다. 바로 문제의 현장에서 정치와 지역민이 만나고 의견을 교환하는 것 말이다. 지역민의 모든 말에 원하는 답을 줄 수는 없지만, 어쨌든 국회로 가는 나의 길을 ‘우문현답’으로 만들었다.”

지역구 3선인 여상규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어떻게 평가하나.

“안타깝다. 여상규 의원은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해 왔다. 또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으로서 사법 정의와 헌법 농단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셨다. 그는 법치와 협치, 국익을 우선한 큰 정치인이다. 지역 발전과 보수의 새 출발을 위한 그의 용단을 높이 평가한다. 여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4년 전 처음 총선에 출마했을 때보다 훨씬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사천·하동·남해 지역구에 다수 인사가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과거 총선과 마찬가지로 지역 연고 투표 현상이 재현될 가능성은.

“과거 선거에서 당적이나 후보 면면과 별개로 지역별 지지세가 뚜렷했다. 사천·하동·남해 선거구는 특히 지역 연고를 중시하는 유권자 성향이 강하다. 그 때문에 인구가 많은 지역 출신 후보가 상대적으로 유리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지역 연고주의 투표 경향은 상대적으로 인구가 적은 지역을 소외시키는 등 정치 발전에 역행할 가능성이 높다. 이젠 그 틀을 바꿔야 한다. 지역주의를 벗어던지고 화합해야 한다. 이번 총선을 정책과 공약, 인물 됨됨이 선거로 치르려고 한다.”

이번 총선이 중요한 이유는.

“지금 대한민국은 건국 이후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최악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문재인 정부는 공수처법, 선거법 등을 통해 헌법적 가치를 파괴하고 조국 사태 등 온갖 부정과 부패를 일삼고 있다. 스스로를 민주화 세력이라고 주장했지만, 지난 3년간 보여준 모습은 ‘내로남불’의 전형이었다. 여러 세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이 힘을 합쳐 쌓아올린 자유민주주의 체제와 경제·외교·민생·교육 정책의 성과가 한 번에 무너져 내리고 있다. 내가 앞장서 지금 벌어지고 있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의 배경과 거짓을 밝혀내 국가 위기를 극복하는 초석이 되고자 한다.”

시급한 지역 현안은 무엇인가.

“사천·남해·하동의 공동 발전을 위해선 교통 인프라를 구축하는 게 시급하다. 편리한 교통 인프라가 구축되면 지역 관광산업은 비약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사천·남해·하동을 잇는 관광벨트 형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안정적 일자리를 통해 육아와 교육 걱정 없는 더 나은 미래를 요구하는 지역민들의 바람도 크다. 또 관광객 유치를 통해 지속 성장 가능한 관광산업을 육성해야 한다. 특히 특화된 콘텐츠 개발이 시급하다. 오랜 기간 지역의 아픈 곳을 파악해 온 만큼 현안 해결에 전심전력을 다하겠다.”

유권자에게 하고 싶은 말은.

“정치권력은 오로지 국민, 지역민의 행복을 위해 행해져야 한다. 국정 현안과 정책 등이 보수·진보 관점에서 달리 해석되지만, 최종 지향점은 국민의 이익이다. 평소 ‘민생이 곧 정치’라는 생활정치 지론을 펼쳐 왔다. 언제나 그랬듯이 오직 국민, 지역민의 행복만 바라보고 달릴 것이다. 지역민들의 힘이 나의 힘이니만큼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