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이재명 신천지發 감염에 전쟁 선포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20.02.21 1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 전수조사에 강제 시설봉쇄, 집회금지 실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 156명을 기록한 가운데, 감염증의 근원지로 꼽히는 신천지 교회에 대해 서울시와 경기도가 칼을 빼들었다.

서울시는 21일부터 서울 소재 신천지예수교회를 폐쇄하고 당분간 서울시 내 광장 사용을 금지하도록 했다. 경기도는 도내 모든 신천지 예배당을 폐쇄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신천지 교회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과천시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사람 가운데 신천지 본부 격인 과천 총회본부 신자 5명의 신원을 확인해 해당 거주지 지자체에 통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20일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 건물에 붙은 안내문 ⓒ 연합뉴스
과천시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사람 가운데 신천지 본부 격인 과천 총회본부 신자 5명의 신원을 확인해 해당 거주지 지자체에 통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20일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 건물에 붙은 안내문 ⓒ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박 시장은 “밀접 접촉 공간인 신천지 교회 예배나 집회에 특단의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오늘부로 서울소재 신천지교회를 폐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서울 영등포구, 서대문구, 노원구, 강서구에서 포교사무실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신천지교회 시설에 일시 폐쇄조치가 내려져 출입이 제한된다.

박 시장은 또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시민 운집이 많은 서울광장,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말했다.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 제49조 1항에 따라, 위반한 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4월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7월부터 서울 사대문 안 녹색교통진흥지역에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통행이 제한된다. 서울 지역 배달용 오토바이는 친환경 전기 오토바이로 교체되고, 가산·구로 디지털단지를 비롯한 도심 3곳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된다. ⓒ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 연합뉴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와의 전쟁, 신천지 전수조사 실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 지사는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신천지 교인들이 활동한 장소를 모조리 파악하고 신속한 방역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신천지 교단은 모든 예배당을 즉시 폐쇄하고 일체의 집회와 봉사활동을 중단함은 물론 경기도 내 예배당과 집회, 봉사활동 구역 등을 즉시 도에 신고해달라”고 요구했다. 경기도는 이후 집계된 신천지 교회 관련 구역에 방역 조치하고 활동 중단 여부를 밀착 감시할 방침이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