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또 다시 일어난 살인 생중계, 페이스북 ‘죽음의 라이브’

폭력∙성폭행 등 강력 범죄 페이스북에 생중계…뒤늦은 영상 삭제로 논란

조유빈 기자 ㅣ you@sisajournal.com | 승인 2017.04.27(Thu) 14:52:22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살인과 폭력, 성폭행 등 강력 범죄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잇달아 생중계돼 논란이 되고 있다. 24일 태국 푸껫 달랑 지구에서 한 20대 남성이 생후 11개월 된 딸을 살해하는 끔찍한 장면이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됐다. 아버지 우티산 웡탈라이는 버려진 호텔에서 자신의 딸의 목에 올가미를 감아 살해한 뒤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 영상이 하루가 지난 25일 오후 5시가 돼서야 삭제됐다는 점이다. 24시간동안 페이스북 이용자들에게 영상이 노출된 셈이다. 첫 번째 영상은 11만회, 두 번째 영상은 25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페이스북은 성명을 통해 “끔찍한 사건이고 페이스북에는 이런 콘텐츠가 자리 잡을 여지가 없다.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고 밝혔지만 뒤늦은 대처에 대한 비난이 빗발쳤다.

 

페이스북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한 자살 방지 대책 강화에 나서겠다고 발표한 적이 있다. 페이스북 측은 3월 “AI기술을 이용해 자살 가능성을 암시하는 게시물을 효율적으로 보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자살이 우려되는 방송을 접할 경우 페이스북에 신고할 수 있고, 신고한 사람이 자살 방지를 도울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 Pixabay·시사저널


페이스북의 느슨한 영상 관리로 유사 사건 잇달아

 

지난해 말 터키 남성과 미국 플로리다주의 14세 소녀 등이 페이스북 라이브로 자살 장면을 생중계하면서 ‘자살 중계 논란’의 가운데 있던 페이스북이 자살 방지를 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는 것을 천명한 셈이다. 당시 페이스북 측은 “위급한 상황에서는 속도가 생명”이라며 이 모든 과정이 신속하게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딸을 살해하고 자신도 자살한 이번 사건에서도 이 대책은 효과가 없었다. 더군다나 18억이 넘는 이용자를 보유한 페이스북에서 해당 영상이 신고 이후에도 오랜 시간동안 게재돼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 파장은 세계적으로 더욱 커지고 있다. 페이스북이 잇따른 강력 범죄 중계를 막을만한 현실적인 대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비판과 함께 ‘신속함’을 강조했던 페이스북의 대응이 미온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번 범죄 생중계가 다른 범죄 중계의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한 살인 중계가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태국 경찰 대변인 역시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살인 현장이 소셜 라이브로 방송된 태국 최초의 사건”이라며 “최근 미국에서 있었던 사건에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미국 클리블랜드의 스티브 스티븐스라는 30대 남성이 74세의 로버트 굿윈을 총으로 살해하는 장면을 페이스북으로 생중계한 사건을 언급한 것이다. 스티븐스는 휴대전화를 이용해 ‘조이 레인’이라는 여성에 대한 불평을 한 뒤 “여기 있는 이 남자를 죽일 것”이라는 살인 예고 영상을 올렸다. 그 뒤 로버트 굿윈에게 다가가 ‘조이 레인이라고 말해보라’며 총을 꺼냈으며, “조이 레인을 모른다”는 답변을 하자 총을 꺼내 방아쇠를 당겼다. 

 

스티븐스는 이 영상을 올리고 10여분 뒤 페이스북 라이브를 이용해 자신이 13명을 죽였으며 앞으로 더 살해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영상을 본 목격자에 의해 페이스북에 신고가 접수됐지만 해당 영상은 3시간이 지나서야 삭제됐다. 당시 저스틴 오소프스키 페이스북 부사장은 “폭력적인 내용에 관한 정책을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불과 열흘 뒤, 살해 영상이 페이스북을 통해 중계되는 사건이 또 다시 일어났다.

 

길가는 행인을 살해하고 이를 페이스북으로 중계했던 '페이스북 킬러' 스티브 스티븐스가 18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북서쪽 에리 카운티의 도로에서 경찰의 추격을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 AP 연합


페이스북 통한 강력 범죄 막을 현실적 대안 시급

 

페이스북의 느슨한 영상 관리에 대한 지적은 지난해부터 나왔다. 지난해 6월에는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 IS에 충성을 맹세한 20대가 경찰관 부부를 살해하는 장면을 페이스북에 생중계했다. 성폭행과 집단 구타 등이 일어나고 있는 현장을 생중계하는 사례도 있었다. 지난 1월에는 4명의 흑인 청년들이 정신장애를 가진 백인 청년 1명을 48시간 동안 구타하고 욕설을 가하는 장면이 페이스북으로 중계됐다. 같은 달 스웨덴 웁살라에서는 집단 성폭행 현장이 3시간 동안 방송되기도 했다. 범행 생중계 당시 해당 페이지에는 200여 명이 동시 접속 중이었는데, 조작극으로 생각한 목격자들도 다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시카고에서는 여학생이 집단 성폭행 당하는 장면을 페이스북으로 실시간 중계한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해당 영상에는 시카고 범죄조직원 5~6명이 여학생을 집단 성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페이스북에 접속해 영상을 본 사람들 중 신고한 사람이 아무도 없어 온라인에서 범죄를 목격하고 신고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방임죄를 물을 수 있는지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4 Wed
[포토뉴스]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결론'
Culture > LIFE 2018.11.14 Wed
[인터뷰] 문채원, 《계룡선녀전》의 엉뚱발랄 선녀로 돌아오다
국제 2018.11.14 Wed
환경 개선 위해 시멘트 뒤집어쓴 프랑스 파리
경제 2018.11.14 Wed
“당 줄여 건강 챙기자” 헬스케어 팔걷은 프랜차이즈
한반도 2018.11.14 Wed
“비핵화, 이제 입구에 막 들어섰을 뿐”
지역 > 영남 2018.11.14 Wed
박종훈 교육감 “대입제도 개선 핵심은 고교 교육 정상화”
Health > LIFE 2018.11.14 Wed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폐렴’, 사망률 4위
경제 > 한반도 2018.11.14 Wed
[르포] 폐허에서 번영으로, 독일 실리콘밸리 드레스덴
정치 2018.11.14 Wed
LIFE > Health 2018.11.14 수
비행기 타는 ‘위험한 모험’에 내몰린 뇌전증 환자들
경제 2018.11.14 수
[시끌시끌 SNS] 삼성, 휴대폰 이제 접는다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①] 국회 문턱 못 넘는 ‘차별받지 않을 권리’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②] 금태섭 “동성애 반대는 표현의 자유 영역 아니다”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③] 이언주 “차별금지법은 반대의견 금지법”
사회 2018.11.14 수
이중근 부영 회장 징역 5년…또 ‘2심 집유’ 수순일까
LIFE > 연재 > Cultur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14 수
남자도 총리가 될 수 있나요?
OPINION 2018.11.14 수
[시론] 책,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야 하나요?
LIFE > Health 2018.11.14 수
[치매①] 우리 엄마가 혹시 치매? 어쩌지?
갤러리 > 사회 > 포토뉴스 2018.11.13 화
[포토뉴스]
LIFE > Sports 2018.11.13 화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사회 2018.11.13 화
[시사픽업] 분노사회, ‘괴물’이 익숙해졌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