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시론] 촛불 1주년, 긍정적인 변곡점 기대하며

남인숙 작가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11.11(Sat) 18:00:00 | 1464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너는 이민 안 오니? 슬슬 준비해야지?” 해외에 나가 있는 친구들이 메신저로 대화하다 이런 말을 꺼냈다. 전에는 비슷한 상황에서 필자는 이렇게 응수하곤 했다. “능력이 없어서 못 간다.” 그러나 같은 질문을 받은 오늘, 이렇게 대답했다. “난 한국이 좋아. 그냥 여기서 살래.” 

 

자신을 껴안고 있는 이 사회에 대한 생각이 바뀐 건 비단 필자만은 아닌 것 같다. 요즘 만나는 젊은이들에게서 ‘헬조선’이라는 말을 듣는 일이 부쩍 줄었다. 여전히 취업은 어렵고 삶은 엄혹하지만, 그들에게서 엿보이는 절망의 농도가 옅어졌음을 느낀다.

 

이런 변화는 지금으로부터 1년 전 광장에서 시작된 촛불집회와 이어 폭풍처럼 닥쳐온 일련의 변혁과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 합당하지 않다고 여긴 일들에 대해 많은 이들이 마음을 모아 일어났으며, 그 모든 과정들은 품위 있고 무거웠다. 그때 많은 구성원들이 느낀 감정은 단순히 부패하고 무능한 정부를 국민의 힘으로 몰아냈다는 권선징악적 내러티브의 자부심이 아니었다. 그보다는 이기적이고 천박하다 여겼던 집단인격에 대한 환멸이 ‘오해’였다는 것을 확인한 극적인 기회였다. 광장은 자신과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실은 ‘옮음’에 대한 거시적인 열망을 공유하고 있었다는 걸 확인한 화해의 장이었던 것이다. 이런 시각의 변화는 같은 사회 일원들을 좀 더 너그러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해 주었다. 많은 문제가 있지만 세계 어느 나라를 가도 문제는 있고, 우리는 노력해서 나아지게 할 수 있는 사회에 속해 있다는 희망을 품을 수 있게 되었다.

 

2016%uB144%2011%uC6D426%uC77C%20%uC11C%uC6B8%20%uAD11%uD654%uBB38%20%uAD11%uC7A5%uC5D0%uC11C%20%uC5F4%uB9B0%20%uC81C5%uCC28%20%uCD1B%uBD88%uC9D1%uD68C%uC5D0%20%uBE44%uAC00%uC628%20%uB0A0%uC528%uC5D0%uB3C4%20%uBD88%uAD6C%uD558%uACE0%20100%uB9CC%uBA85%uC774%20%uCC38%uC5EC%uD55C%20%uAC00%uC6B4%uB370%20%uD3C9%uD654%uB86D%uAC8C%20%uC9C4%uD589%uB418%uACE0%20%uC788%uB2E4.%20%A9%20%uC2DC%uC0AC%uC800%uB110%20%uC774%uC885%uD604


요즘 세대들은 국가라는 공동체를 자아의 정체성과 동일시하고, 그 일부가 외부의 인정을 받으면 우쭐해하는 태도를 유아적인 것으로 본다. 사실 단일민족 국가로 오랜 시간 비교적 순도 높은 국가 공동체를 유지해 온 탓인지, 같은 한국인의 성공을 내 성공으로 여기는 정도가 유독 심하기는 하다. 필자는 그 기저의 심리가 개인주의를 바탕으로 나아가는 사회 발전 방향과 맞지 않는 것으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공동체에 대한 자부심이 개인의 삶의 질을 바꿀 수 있다는 걸 작년 그 빛의 물결 이후로 깨달았다. 가수 싸이가 빌보드차트를 휩쓸 때에도, 한국의 대중문화를 전 세계와 공유하고 있다는 걸 실감했을 때에도, 한국의 가전이나 화장품들을 외국인들이 일상적으로 쓰는 걸 보았을 때에도 미동조차 하지 않았던 자부심이 비로소 생겼다.

 

물론 ‘촛불’이 절대선(善)은 아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그 어떤 혁명도 절대선이었던 적은 없었다. 프랑스인들이 그토록 자랑스러워하는 프랑스혁명조차 과정이나 결과는 엉망이었다. 찰스 디킨스의 《두 도시 이야기》를 읽다 보면 혁명의 추한 이면을 들여다볼 수 있다. 이제 1주년을 맞은 ‘촛불’은 합의된 공통선을 위한 시민들의 움직임에 좋은 선례를 보여주었다. 당장 눈에 보이는 성과가 아니더라도 그 변화의 추억이 개인에서 공동체를 관통하는 긍정적인 변곡점이 되었다고 믿고 싶다. 

 

● 외부 필자의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국제 > 한반도 2018.09.25 Tue
트럼프 만난 文대통령…비공개 회담선 무슨 대화 오갔나
경제 2018.09.25 Tue
평양 대신 워싱턴行 택한 정의선 홀로서기 가능할까
LIFE > Sports 2018.09.25 Tue
숫자로 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흥망사
경제 > 사회 2018.09.24 Mon
 ‘추석은 가족과 함께’ 옛말...호텔·항공업계 ‘金특수’ 누린다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9.24 Mon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으려면
갤러리 > 만평 2018.09.24 Mon
[시사 TOON] 평양 정상회담, 추석상 착륙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9.24 Mon
[이경제의 불로장생] 총명은 불로장생의 길
Culture > LIFE 2018.09.24 Mon
한반도를 둘러싼  세 개의 《애국가》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9.24 Mon
일제시대 독립운동가 도운 후세 다쓰지 변호사 추모제
경제 > 국제 2018.09.23 일
혼돈의 미국 11월 중간선거…한국경제 먹구름
LIFE > Health 2018.09.23 일
당뇨엔 과일, 고혈압엔 술, 신장병엔 곶감 조심
한반도 2018.09.23 일
北
사회 > OPINION 2018.09.23 일
[시끌시끌 SNS] 퓨마 ‘호롱이’ 죽음과 맞바꾼 자유
LIFE > Culture 2018.09.23 일
헬프엑스 여행기 담은 김소담 작가  《모모야 어디 가?》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9.23 일
[노진섭의 the건강] 급할 땐 129와 보건복지부를 기억하세요
LIFE > Sports 2018.09.23 일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OPINION 2018.09.23 일
[Up&Down] 백두산 오른 문재인 vs 실형 선고 받은 이윤택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9.23 일
[유재욱의 생활건강] 수영의 장단점 베스트3
경제 2018.09.22 토
북한 다녀온 재계 총수들, 추석 연휴 기간 행보는…
경제 2018.09.22 토
이번 추석에도 투자자 울리는 ‘올빼미 공시’ 기승
LIFE > Culture 2018.09.22 토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