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몰카 탐지기 팔 생각 말고 몰카 없앨 생각을 해라”

몰카 탐지기 불매운동 저변에 깔린 여성들의 공포와 분노

김윤주 인턴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8.03(Fri) 08:21:1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몰카’(몰래카메라)에 대한 공포증이 커지면서 이를 막을 수 있는 제품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졌다. 대표적인 것이 몰카 탐지기다. 7월4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에는 한 대학생 팀이 만든 몰카 탐지기가 게시됐다. ‘코난’이라 이름 붙여진 이 제품은 한때 목표 금액의 1700% 이상을 달성할 정도로 큰 관심을 끌었지만, 이후 ‘여성들의 공포를 돈벌이에 이용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며 결국 7월31일 펀딩을 중단했다.

 

‘코난’은 시중에 판매되는 다른 몰카 탐지기보다 훨씬 저렴하다는 점을 앞세웠다. 3만5000원으로 언제 어디서나 휴대 가능한 몰카 탐지기를 개인이 마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시중에 나와 있는 몰카 탐지기의 가격은 평균적으로 25만원을 상회한다. 가장 저렴한 것도 6만원대라는 것이 이 팀의 설명이었다.

 

그런데 SNS상에서 이 같은 설명이 거짓말이라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몰카 탐지기에는 주파수를 탐지하는 주파수식과 직접 몰카 렌즈를 찾아야 하는 렌즈식이 있다. 그런데 고가의 몰카 탐지기는 주파수식이고, 펀딩을 받고 있는 제품과 같은 렌즈식 탐지기는 1만4000원에도 구매가 가능하다는 주장이었다. 게다가 몰카 렌즈에 반사되는 빛이 아주 적은 양이어서 실제 탐지가 가능할지 회의적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uACBD%uCC30%uB4E4%uC774%20%uD55C%20%uC219%uBC15%uC5C5%uC18C%uC5D0%uC11C%20%uBAB0%uCE74%20%uD0D0%uC9C0%uAE30%uB97C%20%uC774%uC6A9%uD574%20%uBAB0%uCE74%20%uD0D0%uC9C0%uC5D0%20%uB098%uC11C%uACE0%20%uC788%uB2E4.%20%28%uC2DC%uC0AC%uC800%uB110%20%uBC15%uC815%uD6C8%20%uAE30%uC790%29


 

이러한 내용의 글이 퍼지자 여성들은 “여자가 느끼는 공포심을 이용해 돈벌이를 하려 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한 후원자는 텀블벅 게시판에 “기술이 달라 가격이 다를 수밖에 없는 제품을 같은 목록으로 묶어 저렴하다고 하는 것은 소비자를 호도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코난’ 창작자 측은 “저가 탐지기의 경우 정확도가 떨어지고 눈에 탐지기를 직접 갖다 대고 봐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며 “(‘코난’은) 스마트폰에 탐지기를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게끔 개선했다”고 해명했다. 또 “재고 비용, 제작 초기에 들어가는 금형 디자인 비용, 초도 물량 비용 등에 따라 가격을 책정했다”며 “여성들의 불안감을 조장해서 돈을 갈취한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해명글이 올라온 후에도 후원 취소가 이어졌다. SNS상에서는 ‘#텀블벅_몰카탐지기_코난_불매’라는 해시태그를 단 불매운동까지 벌어졌다. 후원금은 3분의 1까지 줄어들었다. 결국 7월31일 텀블벅과 창작자 측은 펀딩을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이번 불매운동의 저변에는 몰카에 대한 여성들의 공포와 분노가 깔려있다. 한 후원자는 “(몰카는) 사회가, 그리고 법으로 해결해야 할 일이지 내 돈 쓸 일이 아니다”라며 국가의 책임을 물었다. 한 시민은 SNS에서 “몰카 탐지기를 사서 일일이 고생하지 않아도 마음 편히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문제의 본질은 몰카 탐지기가 아닌 몰카라고 지적했다.​ 

 

※‘몰카 포비아’ 특집 관련기사

[르포] 실리콘까지 동원해 화장실 구멍 막는 여성들 

모텔 몰카 탐지 “침대 보일 각도부터 확인해야”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12.10 Mon
아이돌 출신의 고백 “랜드로버 공짜로 줘도 안타”
OPINION 2018.12.10 Mon
[한강로에서] 김정은 답방에 쌍수 환영 쉽지 않다
정치 2018.12.10 Mon
밥그릇 챙기려 주판알 튕기는 민주·한국당
한반도 2018.12.10 Mon
김정은 연내 답방 무산되나…청와대 “기다리는 중”
국제 2018.12.09 Sun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의 진짜 배경은 ‘전기차’?
LIFE > Sports 2018.12.09 Sun
벤투 효과?…한국 축구 ‘외국인 감독’ 바람 분다
사회 2018.12.09 Sun
멈춰 서고, 탈선하고…철도 이상징후 심상찮다
Culture > LIFE 2018.12.09 Sun
“다시 젊은 나라 만들려면 ‘만혼’을 ‘조혼’으로!”
Culture > LIFE 2018.12.09 Sun
[New Book] 《걷는 사람, 하정우》 外
LIFE > Culture 2018.12.10 월
“한·일 갈등은 언론이 만들어낸 것”
LIFE > 연재 > Culture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12.10 월
시인 김기림의 재발견 “온순하며 사려 깊고…”
LIFE > 연재 > Health > 서영수의 Tea Road 2018.12.10 월
대만 차(茶) 산업의 뿌리 다다오청을 가다
정치 2018.12.10 월
흔들리는 청와대…‘내부 알력설’부터 ‘집단 항명설’까지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2.08 토
불로장생의 최대 적은 관절염
LIFE > Culture 2018.12.08 토
연예인 가족 빚, 도의적 책임인가 연좌제인가
LIFE > Culture 2018.12.08 토
이나영 “생존 위해 탈북한 여성, 눈동자로 보여주고 싶었다”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12.08 토
턱관절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법
LIFE > Sports 2018.12.08 토
‘골프장 성행위 동영상’ 일파만파…캐디 성추행 위험수위
사회 2018.12.07 금
‘박용진’은 떴는데, ‘박용진 3법’은 가라앉아
LIFE > Culture 2018.12.07 금
당신에게 진실은 정말 중요한가요?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