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민주전대③]​ 송영길 인터뷰 “2강1중 구도 형성, 대세는 송영길”

이민우 기자 ㅣ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8.08.21(Tue) 10:29:59 | 150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u24D2%uC2DC%uC0AC%uC800%uB110%20%uBC15%uC740%uC219


  

최근 TV토론회에서 김진표 후보의 전술핵 배치 발언, 이해찬 후보의 20년 집권론 등을 지적했다. 점차 공방이 가열되면서 흥미를 끌고 있는 것 같다.

 

“김진표 후보님을 평소 존경한다. 관료로서 훌륭한 사람이다. 그러나 당 대표가 돼선 곤란하다고 본다. 국립대 등록금 정책이나 법인세 인하 등 경제적으로 우경화된 정책도 곤란하지만 민주당 정체성과 맞는지도 생각해 봐야 한다. 김 후보께서 화려한 관료 경력을 갖고 있지만 민주주의나 인권을 위해 헌신해 본 경험은 없다. 이해찬 후보님의 전성기는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였다. 민주집권 3기엔 큰 기여를 하지 못했다. 그때부턴 내가 주도했다. ‘나라를 나라답게’라는 슬로건을 최종 확정한 것도 나다. 문재인 정부 출범부터 함께했던 송영길이야말로 현 정부와 가장 긴밀히 소통하면서 호흡할 수 있는 사람이다.”

 

두 후보에 비해 가장 큰 장점을 꼽는다면.

 

“우선 종합행정 경험을 갖췄다. 이 후보께서 총리를 지내셨고, 김 후보께서 경제부총리를 역임하셨지만 대통령을 보조하는 기관이었다. 인천시장이라는 지방정부는 또 하나의 작은 정부다. 경험의 강도나 폭이 다르다고 본다. 가장 어려운 부도 위기에 내몰린 인천을 맡았고, 연평도 폭격의 위기 상황을 관리했다. 두 후보에 비해 가장 큰 장점은 국제외교 역량이다. 두 후보 모두 뛰어나시지만 4대 강국 전체를 포괄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갖고 있진 못하다.”

 

민주당 내에선 ‘샤이하다’ ‘내성적이다’는 평도 있는데.

 

“그런 인식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 다만 저 스스로는 언제나 국민들 앞에서 겸손하고자 했던 게 그런 모습으로 비춰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절대적인 기준에서 소통을 잘한다고 볼 순 없지만, 세 사람을 놓고 비교해 보면 가장 낫지 않나. 연령대도 그렇고 공동의 경험이 있다. 학생운동·노동운동을 했다는 경험은 같이 젊었을 때부터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제가 당 대표가 되면 확실히 달라질 것이다.”

 

현재 대통령은 물론 민주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고 있다.

 

“기저 효과가 꺼지는 것이다.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워낙 실책이 많았기 때문에 조금만 잘해도 워낙 돋보였다. 그 효과가 1년 동안 유지됐다. 이제부턴 실질적인 성과를 내야 하는데 경제지표 등이 좋지 않았다. 경제 질서의 확립을 통해 서민 경제가 살아나는 데 정책 역량을 모아야 한다.”

 

제지표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정책 기조가 바뀌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은산분리 완화 정책이 그런 평가를 부른 것 같다. 정부의 경제 기조가 달라졌다고 보진 않는다. 성장과 분배가 해묵은 논쟁거리지만, 지속 가능한 성장전략 없이 분배만 하는 건 어렵다. 그래서 양 수레바퀴처럼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을 내세웠는데 상충되는 면이 있고 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했다. 제가 당 대표가 되면 확실히 혁신주도 성장에 에너지를 둬서 기업가정신을 살리는 일에 집중할 방침이다.”


강성 이미지 때문에 야당과 협상이 어려울 것이란 지적도 있다.

 

“저도 그런 질문을 많이 받는데, 그때마다 ‘그래도 제가 이해찬 후보보다는 낫습니다’라고 답한다. 공감하지 않나. 어차피 셋 중에서 뽑는 거니까.”

 

향후 당 대표가 되셨을 때 어디에 역점을 둘 방침인가.

 

“현재 당과 청와대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지 않다.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선 당과 청와대가 국정 파트너로서 함께 달려야 한다. 국민들의 생생한 민심을 대통령께 가감 없이 전하고, 정책과 입법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정례화해 대한민국의 평화·경제·통합을 이뤄내겠다.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국회선진화법을 개정하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을 신속히 추진할 방침이다.” 

 ​ 

※‘민주 전대’ 특집 연관기사

☞[민주전대①] ‘이해찬 대세론’ 꺾이면서 열기 고조

☞​[민주전대②] ​송영길, 가장 넓은 지지세력…그러나 확실한 우군 없다

☞​[민주전대④] 김진표, 위기 처한 J노믹스 구세주…당 장악력은 ‘글쎄’

☞[민주전대⑤] 김진표 인터뷰 “차기 총선, ‘경제’가 결정”

☞[민주전대⑥] 이해찬, ‘노련’할 수도, ‘올드’할 수도

☞[민주전대⑦] 이해찬 인터뷰 “세대교체 기준은 나이가 아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사회 > 포토뉴스 2018.11.20 Tue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Tue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②]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下)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③] 정권 따라 요동친 입시제도, 학생·학부모 갈팡질팡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Tue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 지역 > 호남 2018.11.20 Tue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19 월
‘성소수자 해군 성폭행’ 무죄…“재판부가 가해자다” 거센 반발
사회 2018.11.19 월
추락사한 인천 중학생, 학교의 사전조치는 없었다
LIFE > Health 2018.11.19 월
20∼30대 4명 중 1명, ‘고혈압 전(前)단계’
정치 2018.11.19 월
이재명이 다시 지목한 ‘저들’은 누구?…더 모호해졌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예스맨 홍남기 ‘경제 원톱’, 친문맨 김수현 ‘히든 원톱’
정치 > 경제 2018.11.19 월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경제 2018.11.19 월
“알뜰폰 고사시키는 이통3사의 탐욕 막아야”
경제 2018.11.19 월
“저소득층 할인 못 받은 통신요금만 700억대”
OPINION 2018.11.19 월
[한강로에서] 정치의 중심에서 막말을 외치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단독] 망가진 국가회계 시스템, 6년간 결산 오류 65조원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