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총 대토론회, 전국서 최소 5000명 모여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10.30 13: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엄한 통제 속 시작된 전국 사립유치원 관계자 토론회…“홀에 준비된 의자 모두 찼다”

 

10월30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소속 전국 사립유치원 관계자들 수천 명이 모여 집단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는 이날 오전 11시에 시작하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많은 관계자들을 삼엄한 통제 속에 한명씩 확인하면서 들여보내느라 시작이 늦어졌다. 관계자들은 한유총 소속임을 식별할 수 있는 스티커를 옷에 붙여야만 입장이 가능했다. 대다수의 관계자들은 검은색 옷을 입었다. 정부에 대한 항의의 뜻을 보여주자는 차원에서 한유총 비상대책위원회 측이 미리 공지한 사안이다. 

 

토론회엔 언론사 기자의 출입은 전면 금지됐다. 그간 언론의 보도행태에 불만을 느낀 한유총이 자신들의 일관된 입장만을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기자들 사이에서 “풀기자(현장 내용을 바로 취재진에게 전달하는 기자) 한명만이라도 들여보내달라”는 요청이 나왔지만 거절당했다. 

 

10월30일 오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소속 사립유치원 관계자 집단 토론회 현장. ⓒ 시사저널 고성준


 

윤성혜 한유총 언론홍보이사는 기자에게 “킨텍스 홀에 준비된 의자가 모두 찼다”며 “일부 관계자는 자리가 없어 홀 뒤쪽에 서 있다”고 전했다. 킨텍스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홀의 최대 수용인원은 의자를 깔았을 경우 5400명이다. 즉 그 이상의 관계자들이 모였을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다. 

 

한유총 소속 사립유치원은 전국에 총 3000곳 정도다. 한유총은 사전에 “각 유치원에서 2명 이상 토론회에 참가해달라”고 공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처음엔 대략 6000명 이상이 모일 것으로 추정됐다. 

 

이날 토론회의 예정 종료시각은 오후 4시다. 하지만 윤성혜 이사는 “더 길어질 수도 있다”고 했다. 토론회 이후 따로 기자 간담회를 갖진 않을 예정이라고 한다. 토론회 결과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