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약이 무효?’…4년 연속 청렴도 바닥 면치 못한 전남도
  • 전남 = 정성환 기자 (sisa610@sisajournal.com)
  • 승인 2018.12.07 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올해도 청렴도 평가 4등급 ‘바닥’…김영록 지사 공언 무색

전남도가 올해도 청렴도 평가서 바닥을 맴도는 굴욕을 당했다. 전남도는 국민권익위원회의 ‘2018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에서 올해도 4등급으로 전국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당선인 시절 공언했던 ‘청렴도 3위 도약’은 빈말이 됐다. 특히, 전남도는 17개 광역단체 가운데 2015년 16위, 2016년 최하위인 17위, 지난해 13위를 기록하는 등 4년째 바닥권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민선 7기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지난 7월1일 오전 첫 출근을 위해 도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전남도 제공

  

 

‘3위권 도약’ 특별대책 추진에도 불구, 올해도 최하위권…‘4년째 바닥권’ 헤매 

 

7일 전남도에 따르면 국민권익위 주관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2017.7.1~2018.6.30)에서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4등급을 기록했다. 권익위는 지난해까지 기관별 점수를 공개했지만, 올해부터는 등급만 발표하고 점수는 해당 기관에만 제공해 기관별 순위 비교가 어려워졌다. 하지만 광역자치단체 중 5등급 평가를 받은 곳은 없는 만큼 사실상 전남도가 전국 최하위 수준의 청렴도 평가를 받은 셈이다. 

 

전남도의 종합 청렴도 등급은 지난해와 같은 4등급이며, 내부 청렴도는 지난해와 같은 3등급을 기록했다. 특히 외부 청렴도 등급이 지난해보다 1등급 떨어진 4등급을 받았고, 정책고객 평가도 2등급에서 3등급으로 낮아졌다. 

 

외부 청렴도가 낮아진 것은 조사 응답자들의 금품 향응 편의 경험 빈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전남도는 이를 일부 직원들의 부패행위가 근절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전남도는 지난 2016년 태양광발전사업 비리에 연루돼 관련 직원이 파면된 부패사건으로 인한 감점이 광역 평균보다 높아 청렴도 상승의 발목을 잡았다. 

 

이번 평가의 조사 시기는 이낙연 전 지사가 국무총리로 자리를 옮긴 이후 지사 직무대행 시기와 겹쳐 있다. 하지만 김영록 현 지사가 당선인 시절인 올해 6월 청렴도 순위를 3위까지 끌어올리겠다고 선언했던 것과는 너무 동떨어진 결과가 나오자 관련 부서는 참담한 분위기가 역력하다.

 

김 지사는 민선7기 시작부터 청렴도 하위권 탈출을 천명했다.​ 김 지사는 지난 6·13 지방선거로 전남도에 입성해 첫 주요현안 보고회에서 전남의 청렴도가 몇 년째 하위 수준인 것을 지적하며 도의 목표가 올해 9위이고, 다음해가 3위인데 김 지사는 내년까지 가지 말고 단번에 3위를 가고 내년에 1위를 가자고 독려했었다.  

 

전남도는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올 한해 ‘청렴도 상위권 달성 특별대책’ 추진 등 ​청렴도 개선을 위한 고강도 대책을 마련해 시행해 왔다. 청렴신문고 운영과 청렴공감 톡 설치, 부패취약 검증위 설치, 특정감찰활동 강화 등 부패방지시스템 구축 운영이 대표적이다. 

 

또 청렴사회 민관협의회 구성 등 범도민 반부패 민관 협업체계 구축을 비롯,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 성과상여금 3년간 혜택 금지 등 부패 행위자 무관용 원칙도 도입했다. 외부고객 청렴도 평가 향상을 위해서는 청렴 웹툰 발송, 민원인 모니터링 ‘청렴해피콜’등을 운영했다. 하지만 ‘백약이 무효’였던 셈이다. 

 

전남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연이어 불명예를 안아 매우 곤혹스럽다”며 “부패 취약 분야에 대해 중점 관리 등 청렴 시책들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초단체에서는 광양시가 광주·전남에서 유일하게 1등급을 받았다. 강진·영광·해남군은 2등급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반면 고흥·완도·장흥군은 가장 낮은 5등급이었으며, 고흥·장흥군은 2년 연속 최하 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2등급이었던 나주시와 여수시, 신안군은 올해 4등급으로 추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