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근종, 치료보다 섬세한 진단이 더 중요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2.24 08: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종 양상에 따라 초음파·MR하이푸 치료 달라져

 

포털 사이트에 ‘자궁근종 치료법’을 검색하면 연관검색어로 ‘자궁근종 하이푸’가 따라온다. 수많은 병원이 하이푸를 설명하면서 ‘절개 없이 간단하게 치료한다’고 소개한다. 그렇다고 해서 하이푸 치료를 간단히 결정할 일은 아니다.

 

하이푸 치료는 고강도집적초음파(HIFU)를 한곳에 모아 발생시킨 65~100도의 고열로 종양을 제거하는 방법이다. 절개 없이 자궁 내 상황을 보여주는 영상장비를 통해 치료한다. 크게 초음파를 사용하는 초음파하이푸와 MRI를 사용하는 MR하이푸로 나눌 수 있다.

 

(민트병원)

 

하이푸 치료는 자궁근종 절개수술에 비해 출혈이나 통증이 적다. 그러나 부작용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시술자의 숙련도, 사소한 실수 등으로 인해 2도 이하의 피부 화상이나 자궁 내 정상조직 손상, 피하지방 열 손상, 좌골신경 손상, 잘 파열 등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MR하이푸 전문가인 김영선 민트병원 자궁근종통합센터 원장은 “성공적인 자궁근종 하이푸치료에서 중요한 요소가 온도조절과 고화질 영상”이라며 “고열을 활용하는 데다가 시야 확보가 좋지 않은  경우 자칫 정상조직까지 손상되는 등 부작용에 노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MR하이푸는 초음파에 비해 입체적인 영상 및 시야 확보가 유리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적은 편이다. MRI 영상을 통해 온도도 측정할 수 있어 과하지 않은 에너지를 사용할 뿐 아니라 온도를 적정수준으로 자동 조절하는 기능이 탑재돼 있다. 

 

기기가 과열된 경우 자동으로 쿨링시스템이 가동된다. 최소 열에너지로 화상 및 정상조직 손상을 방지하는 스마트한 자궁근종 치료가 가능하다. MR하이푸 방식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임상 치료용 허가도 받았다. 건강보험 포괄수가제도 MR하이푸만 적용된다.

 

하지만 자궁근종 하이푸를 만능치료로 여기기는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하이푸로 모든 자궁근종을 100% 치료할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실제로 자궁근종은 한 가지 타입만 있는 것이 아니라 복합적인 양상을 띤다. 가령 근종이 너무 크거나 개수가 너무 많으면 자궁근종 하이푸만으로 치료가 불가능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제대로 진단해 적절한 치료대책을 세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김 원장은 “이런 경우 하이푸와 자궁근종 색전술을 병용한다”며 “자궁근종 색전술은 근종으로 향하는 혈관에 특수약물을 주입해 영양공급 및 혈액을 차단해 근종을 괴사시키는 안전한 치료법이다. 최소침습으로 이뤄져 부담이 그리 크지 않다”고 조언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