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 차이’…한국, 5G ‘세계 최초’ 타이틀 땄다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4.04 14: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버라이즌 일정 당기자 전날 심야 긴급회의
한국, 단 2시간 차이로 美 버라이즌에 앞서 상용화 성공

 

이재필 KT 마케팅부문장(왼쪽 세번째)과 모델들이 2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KT 5G 서비스 및 콘텐츠 기자간담회'에서 5G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정훈
이재필 KT 마케팅부문장(왼쪽 세번째)과 모델들이 4월2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KT 5G 서비스 및 콘텐츠 기자간담회'에서 5G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정훈

한국이 치열한 눈치작전 끝에 4월3일 세계 최초 5세대(5G) 통신 상용화에 성공했다. 기존 상용화 예정일을 이틀 앞당겨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을 제치고 '세계 최초 5G 상용화 국가' 타이틀을 얻었다.

4월4일 이동통신업계와 정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동통신 3사와 제조사에 긴급히 회의를 요청했다. 미국 최대 통신사인 버라이즌이 상용화 일정을 4월4일로 앞당길 거란 정보를 입수했기 때문이다.

버라이즌은 국내 이통사와 '세계 최초 5G' 타이틀을 놓고 경쟁해 온 기업이다. 당초 버라이즌은 4월11일 미국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 일부 지역에서 모토로라 스마트폰으로 5G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알려져 있었다.

정부와 기업 관계자의 회의는 4월3일 오후 8시쯤 진행됐고, 이후 이통 3사는 각각 밤 11시에 첫 개통자를 내는 데 성공했다. SK텔레콤의 첫 가입자는 아이돌그룹 엑소(EXO)의 백현과 카이, 피겨스케이팅 전설 김연아, 프로게이머 이상혁, 수영 선수 윤성혁, 31년 장기고객 박재원씨 등이다. KT는 시민 이지은씨, LG유플러스는 U+ 5G 서비스 체험단 '유플런서'인 모델 겸 방송인 김민영씨 부부를 첫 가입자로 낙점했다.

버라이즌은 이보다 2시간 늦은 4월4일 오전 1시(한국 시간)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선언했다. 이미 한국이 미국을 간발의 차로 따돌린 뒤였다.

과기정통부는 "이통 3사가 예정보다 빨리 준비가 완료됐다고 요청해 (조기 상용화가) 됐다"며 "각 사가 미리 준비하고 있던 1호 가입자에 대해 개통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도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통해 우리나라가 명실상부 정보통신 최강국임을 입증했다"며 "산·학·연 모든 관계자의 노력과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