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패스트트랙 동참…선거개혁·공수처 본궤도 오른다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4.23 14: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3시간여 격론 끝에 12 대 11로 패스트트랙 합의안 추인
여야 4당, 25일 신속처리안건 지정할 듯

바른미래당이 내홍 끝에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립,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했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모두 패스스트랙 합의안을 의결하면서, 관련 논의가 본격적으로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원내대표가 4월22일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을 처리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발표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원내대표가 4월22일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을 처리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발표했다. © 시사저널 박은숙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 총회 직후 "최종적으로 합의안을 추인하는 걸로 결론이 났다"면서 "바른미래당이 정치개혁을 위한 큰 획을 그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소속 의원 29명 중 23명이 참석해, 12명이 합의안 추인에 찬성 12명, 11명이 반대 표를 던졌다. 가까스로 과반수를 넘은 것이다.

바른미래당 의총은 시작부터 위태로웠다. 선거제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걸 거부해 온 유승민 의원과 지상욱 의원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과 찬성 측 국민의당계 의원들이 의총 공개 여부와 정족수 설정 방식 등을 놓고 일촉즉발 상황을 연출했다. 오전 10시에 시작된 바른미래당 의총은 오후 두시가 넘어서야 결론났다.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별다른 문제 없이 합의안을 추인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85명 참석)과 정의당(6명)은 만장일치로 합의안을 의결했다.

여야 4당이 모두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당론으로 추인하면서, 관련 논의가 탄력을 받을 걸로 보인다. 앞서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4월25일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이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