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두율 인터뷰⑤] ‘세계의 지성’ 하버마스와 함께한 반세기
  • 송창섭 기자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9.06.24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30주년 특별기획 - 대한민국, 길을 묻다(22)] '경계인’ 송두율 전 독일 뮌스터대 교수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로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등 각계 원로(元老) 30인의 ‘대한민국, 길을 묻다’ 인터뷰 기사를 연재한다. 연재 순서는 인터뷰한 시점에 맞춰 정해졌다. ①조정래 작가 ②송월주 스님 ③조순 전 부총리 ④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⑤손봉호 기아대책 이사장 ⑥김원기 전 국회의장 ⑦김성수 전 대한성공회 대주교 ⑧박찬종 변호사 ⑨윤후정 초대 여성특별위원회 위원장 ⑩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⑪한승주 전 외무부 장관 ⑫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⑬허영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 ⑭이종찬 전 국회의원 ⑮남재희 전 노동부 장관 ⑯박관용 전 국회의장 ⑰송기인 신부 ⑱차일석 전 서울시 부시장 ⑲임권택 감독 ⑳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 21 이문열 작가 22 송두율 전 독일 뮌스터대 교수

ⓒ 시사저널 송창섭
ⓒ 시사저널 송창섭

송두율 교수의 학문적 영역은 철학과 사회학을 넘나든다. 박사과정 지도교수가 ‘유럽의 살아 있는 지성’ 위르겐 하버마스 전 프랑크푸르트대 교수다.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대담을 끝마치고 점심식사를 하러 간 자리에서 기자는 바로 옆 테이블에서 식사하고 있는 하버마스를 만날 수 있었다. 석학을 만났다는 생각에 하버마스에게 명함을 건네며 “반갑습니다. 인사 좀 드려도 되겠습니까”라고 말하자, 밑도 끝도 없이 “Nein(싫다)!”이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약속된 만남이 아니기에 응할 수 없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날이 서 있을 정도로 예리한 석학에게 사사했기에 송 교수의 비판은 박정희, 전두환 정권엔 그만큼 커다란 아픔이었을지 모른다. 북한 사회를 외부가 아닌 내부의 시각으로 보려 한 송 교수의 독특한 ‘내재적 접근법’은 국가보안법을 국가 신조로 삼던 군사정권에는 딱 좋은 먹잇감이었다.

제3세계에서 건너온 24살의 청년 송두율에게 39살의 하버마스는 스승이자 학문적 동지다. 올해 하버마스는 구순(九旬)을 넘어선다. 독일 현지에선 세계의 지성이라 불리는 그를 위해 생일(6월18일)에 맞춰 다양한 기획물을 쏟아내고 있다.

현재 송€교수는 필생의 마지막 역작을 준비하고 있다. 《현대성의 구성》으로 이름 붙인 이 책은 오는 10월 탈고가 목표다. 그가 현대성에 대한 기록물을 내는 것은 1990년 발간된 《현대성의 연구》, 2002년 발표된 《현대성의 명암》 이후 세 번째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