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력시위로 번진 홍콩시위…사상 초유 입법회 점거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7.02 1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폭도 행위에 분노”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 당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거리 시위가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일부 강경 시위대대가 홍콩 입법회 건물을 무력 점거하는 등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홍콩 시위대가 7월1일 입법회 건물을 점거, 의사당 안에 모여 있다. ⓒ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홍콩 시위대가 7월1일 입법회 건물을 점거, 의사당 안에 모여 있다. ⓒ 연합뉴스

7월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 시민 수십만 명은 거리로 나와 송환법 완전 철폐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사퇴 등을 요구하며 행진했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으로 55만 명이 참가했다

그러나 일부 시위대가 입법회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무력 충돌이 빚어졌다. 이들은 우산을 쓰거나 고글, 헬멧 등을 착용한 채 쇠파이프를 이용해 건물 유리창을 깼다. 또 일부 시설에 스프레이를 뿌리거나 부수는 등 시설물을 훼손했다. 홍콩에서 시위대가 공공 기관을 점거한 사태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 50여 명이 다쳤고, 시위를 진압하던 경찰관 13명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튿날 새벽 1시가 되어서야 건물을 통제하는 데 성공했다.

한편 캐리 람 장관은 7월2일 새벽 4시에 기자회견을 열어 무력시위를 강하게 비판했다. 람 장관은 “입법회에 난입한 것은 극단적인 폭력의 사용이자 반달리즘(문화유산이나 예술품 파괴행위)”이라며 “홍콩에서 법치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기 때문에 이것은 우리가 심각하게 비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람 장관은 “이번 사태를 돌아보고 젊은 계층을 비롯한 모든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러가지 합당한 이유로 그동안 모든 시민 요구에 응답하지 못했다”고 시인한 동시에 “현 의회 임기가 끝나는 2020년 7월이 되면 송환법은 자동 소멸되거나 자연사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