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검찰의 칼 막는 박근혜의 ‘방패 변호인단’

논란됐던 서석구, 김평우 변호사 빠져…전 민정수석 최재경 변호사 영입 주목

조유빈 기자 ㅣ you@sisapress.com | 승인 2017.03.15(Wed) 16:03:5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검찰이 3월15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21일 검찰청에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공식 통보했다고 밝혔다. 헌법재판소의 파면조치로 불소추특권이 사라짐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은 일반 피의자와 마찬가지로 소환 조사를 받게 된다.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과 이권 추구를 적극적으로 도운 것이 인정 돼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을 당한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다. 검찰 수사를 앞두고 박 전 대통령은 현재까지 6명의 변호인을 선임했다. 

 

정장현·위재민·서성건·채명성 변호사가 14일 검찰에 선임계를 냈고, 손범규 변호사와 황성욱 변호사는 15일 선임계를 냈다. 이들 모두 ‘최순실 게이트’ 사건 당시부터 박 전 대통령의 대리인단이었던 20명에 포함된 변호사들이다. 12월부터는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의 법률 대리도 맡았다. 이 중 일부는 탄핵심판 변론 당시 발언들로 인해 주목받기도 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정장현 변호사는 탄핵심판 8차 변론 당시 최순실씨와 고영태씨 사이의 얘기를 여과 없이 쏟아내 논란이 됐다. 정 변호사는 증인으로 나온 차은택씨를 상대로 “고영태가 돈 때문에 나이 많은 최순실과 성관계를 가져야 하는 것에 고역이 느꼈다고 한다”, “내연관계를 유지시킨 것은 돈 때문이었나” 등의 질문을 했다. 

 

채명성 변호사는 탄핵심판 최종변론에서 “탄핵심판 절차가 박 대통령에게 ‘기울어진 운동장’과 같다”는 발언을 했다. 또 “탄핵 (의결) 당시 5%였던 기각 여론은 현재는 20%에 이르며 지속적으로 상승 추세에 있다”며 “설문방식을 달리한 모 여론조사에서는 기각 여론이 30%에 이르는 등 이제는 여론에 따르더라도 탄핵은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서성건 변호사는 3월6일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대통령 탄핵사건의 진실은 무엇인가?' 주제의 세미나에 참석해 발표를 하기도 했다. 서 변호사는 탄핵심판 선고가 나온 뒤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탄핵 인용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통상 법적 지식을 갖고 있는 입장에서는 예상하기 어려운 결정이었다는 생각이 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미 청와대를 나와 대변인이 없어진 박 전 대통령의 대변인 역할은 손범규 변호사가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손 변호사는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소환통보를 한 것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판 과정에서 논란을 일으킨 김평우 변호사와 서석구 변호사가 변호인단에서 빠진 것도 눈에 띈다. 박 전 대통령의 파면 결정에 이들의 변호가 부정적 영향을 끼친 것을 고려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김평우 변호사는 16차 변론에서 1시간 35분에 이르는 ‘필리버스터’급 변론과 무더기 증인 신청을 해 논란이 됐다. 또 탄핵소추 사유와 관련해 “뇌물, 직권남용, 강요죄를 더해 ‘섞어찌개’를 만들었다”고 비판했고, “국회는 힘이 넘치는데 약한 사람은 누군가. 여자 하나(박 전 대통령)다. 법관은 약자를 생각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서석구 변호사는 친박 세력 주도 집회를 옹호하고 촛불집회에 나온 시민들을 폄훼하는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헌재 재판정에서 태극기를 펼쳐 보이는 퍼포먼스를 하다가 제지를 당하는 소동도 있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향후 상황에 따라 변호인단을 추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첫 변호인으로 선임된 직후 “여성으로서 사생활이 있다는 점도 고려해줬으면 좋겠다”는 발언을 해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켰던 유영하 변호사도 함께 변론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직 검사장급 이상 고위 검사 출신 변호사가 추가로 선임될 가능성도 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변호인단 합류를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재경 변호사는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로 우병우 전 수석이 물러난 이후 새로 민정수석 자리에 올랐다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주가조작 의혹에 대한 무혐의 처분을 한 전력 등이 알려지면서 내정 이후 40일 만에 사임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사회 > 연재 > 박준용 기자의 '차별을 말하다' 2017.04.29 Sat
군형법상 ‘추행죄’라 쓰고, ‘차별’이라 읽는다
사회 2017.04.29 Sat
첩보원도 울고 갈 심부름센터의 진화
Culture > LIFE 2017.04.29 Sat
칸영화제 사로잡은 한국 장르 영화
정치 2017.04.29 Sat
문재인 둘러싼 고소·고발 난무…진흙탕 대선 시작됐다
경제 > ECONOMY 2017.04.29 Sat
빨리 찾아온 더위, 관심받는 창업 아이템은 이것
ECONOMY > IT 2017.04.29 Sat
세계 스마트폰 3대 중 1대는 ‘메이드인 차이나’
경제 > ECONOMY 2017.04.28 Fri
“롯데냐 신라냐”…인천공항 2터미널 면세점 인수 전쟁
사회 2017.04.28 Fri
미세먼지 잡을 대선주자는 누구일까
정치 2017.04.29 토
주식회사 광림 관련 반론보도문
LIFE > Health 2017.04.28 금
골프 즐기면서 팔꿈치 통증 치료법  4가지
ECONOMY > 경제 2017.04.28 금
[단독] 태광그룹은 왜 이호진 전 회장 사촌을 고소했나
정치 2017.04.28 금
[Today] 안철수․김종인 심야 회동서 나눈 얘기는?
LIFE > Culture 2017.04.28 금
나의 최대의 적은 바로 내 안에 있다
ECONOMY > 경제 2017.04.27 목
잇달은 KT 사내 성추행 논란에 황창규 회장 ‘전전긍긍’
ECONOMY > IT 2017.04.27 목
하늘을 나는 자동차 시대 열린다
사회 2017.04.27 목
또 다시 일어난 살인 생중계, 페이스북 ‘죽음의 라이브’
LIFE > Culture 2017.04.27 목
혹시 당신도 SNS ‘관종’입니까?
ECONOMY > 경제 2017.04.27 목
태광그룹 오너의 기약 없는 공백,  대안은 대학생 아들?
사회 2017.04.27 목
최열 “미세먼지 나 몰라라  韓·中 정부 국민에게 배상해야”
정치 2017.04.27 목
[Today] 뒤처지는 안철수, 양강구도 무너졌다…'더블스코어' 근접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