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을 제외한, 역대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은?
  • 감명국 기자·양선영 웹디자이너 (kham@sisajournal.com)
  • 승인 2018.10.01 16: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저널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체 영향력 2위 비교

(디자인 = 시사저널 양선영)

 

 

 

시사저널이 1989년 창간 이래 매년 실시하고 있는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조사는 국내 교수, 언론인, 법조인, 기업인, 문화예술인 등 각 분야 전문가 1000명을 대상으로 한다. 매년 8월에 조사를 해서 9월에 발표한다. 그 당시 당시의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이 누군지 또 대한민국 사회가 지난 29년간 어떤 질곡을 거쳤는지 한눈에 알 수 있다.

 

대통령중심제를 채택하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위는 대부분 현직 대통령의 몫이었다. 지금껏 조사에서 현직 대통령이 1위를 못한 경우는 딱 두 차례 있었다. 1992년 노태우 대통령과 2007년 이명박 대통령이었다. 두 대통령 모두 임기 마지막 해에 심각한 레임덕을 겪으면서 차기 대권주자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1992년 노 대통령을 제치고 영향력 1위에 오른 인물은 김영삼 민자당 대선후보였다. 2007년 이 대통령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이는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였다. 

 

따라서 역대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조사에서 항상 관심을 모았던 순위는 '2위'였다. 절대권력 대통령에 이은 2위의 차지는 누구였을까? 1989년 첫 조사에서는 김수환 추기경이 2위에 올랐다. 1990년대에는 제1야당 대표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이 주로 이 자리를 지키며 대통령을 견제했다. 2004년 이후부터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위를 지키며 '경제대통령'의 위상을 이어갔다. 이 회장은 2014년 2위를 끝으로 순위가 내려갔고, 그 뒤를 집권여당 대표(2015년), 제1야당 대표(2016년), 국무총리(2017년)가 잇다가, 올해 다시 이 회장의 아들이자 삼성그룹의 실질적 총수격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어받았다.    

관련기사
[미디어 권력이동④] ‘아! 옛날이여’ 지상파 뉴스의 몰락 [미디어 권력이동⑤] ‘빨간 콘텐츠’ 난무하는 유튜브 [미디어 권력이동⑥] 유재석·봉준호·방탄소년단의 공통점은 ‘인터넷 플랫폼 선호’ [미디어 권력이동①] 유튜브 1인 미디어, 보수 중·노년층 흡수 급성장 [미디어 권력이동②] “제도권 뉴스 편향으로 대안언론 선택한다” [미디어 권력이동③] “대안언론, 한계 뚜렷하다” ‘바지 속 열섬’ 부르는 집배원복…폭염에도 ‘긴바지옥(긴바지+지옥)’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가요 ‘내 나이가 어때서’를 영어로 하면? 고졸 출신 근로자로 확산되는 ‘일자리 쇼크’ [시론] 올드 보이의 귀환, 한국 정치의 후퇴 에이즈보다 무서운 '10대 사망원인' 고삐 풀린 망아지, 프랑스 파리의 집값 [동영상]열광의 도가니 무대 시사저널 '2018 쉘위워크' 고반발 드라이버, 비거리를 보니 놀라워 바다·효린·김장훈 열정의 무대에 ‘2018 쉘위워크’ 절정 부침(浮沈) 심한 팔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삶 삼성,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조작 의혹 [노진섭의 the건강] 쉽게 풀어본 ‘노벨의학상 연구’ 밤낮없이 소변 마렵다면 전립선암 의심신호 “文대통령 지지 철회” 유은혜 반대 청원 200건 넘게 ‘폭발’ “원안위는 라돈 사태를 해결할 의지도 능력도 없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