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의 스승’ 김원기 前의장이 본 문재인 대통령
  • 이민우 기자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9.02.11 14:00
  • 호수 1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문재인에 대한 평가 다를 수 있지만, ‘인간 문재인’은 ‘믿을 수 있는 사람’”

혼돈의 시대다. 변화의 시대다. 시사저널은 창간 3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길을 묻다’ 특별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등 각계 원로(元老) 30인을 만나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를 헤쳐 갈 지혜를 구하는 기획이다. 연재 순서는 인터뷰 시점에 따라 정해졌다. ⓛ조정래 작가 ②송월주 스님 ③조순 전 부총리 ④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⑤손봉호 기아대책 이사장  ⑥김원기 전 국회의장

김원기 전 국회의장은 현대 정치의 산증인이다. 1979년 10대 국회의원 선거 때 고향인 전북 정읍에서 당선돼 정계에 들어온 뒤 40여 년 동안 정치권에 몸담았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심복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스승’으로 불렸다. 정계 은퇴 뒤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원로 멘토로 여전히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김원기 “여야, 협치 통해 정치 불신의 벽 허물어야” 

1990년 8월4일 야권 통합을 위한 회동에서 김원기 당시 평화민주당 간사가 야권통합추진회의 장을병 간사, 민주당 김정길 간사(왼쪽부터)와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1990년 8월4일 야권 통합을 위한 회동에서 김원기 당시 평화민주당 간사가 야권통합추진회의 장을병 간사, 민주당 김정길 간사(왼쪽부터)와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원기 전 국회의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스승’으로 불렸다. 노 전 대통령도 청와대에 입성하기 전부터 김 전 의장을 그렇게 불렀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과는 직접적으로 같이 활동한 적이 없다. 정치적 세대가 달랐던 탓이다.

김 전 의장은 수많은 직계 후배들을 제쳐놓고 문 대통령을 ‘신뢰의 정치인’으로 꼽았다. 김 전 의장은 “정치에서 이념이나 정책보다 중요한 것이 신뢰”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대통령 문재인에 대한 평가는 다를 수 있지만, ‘인간 문재인’에 대해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보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야를 막론하고 원로 정치인들과 친분이 두터운 김 전 의장은 “나만 그렇게 평가하는 것이 아니다. 보수진영에서도 정책 방향에 대해 섭섭한 점이 있을지 몰라도 신뢰의 측면에선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평가가 더 많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장은 과거 자신의 저서 제목을 《믿음의 정치학》으로 정할 만큼 신뢰를 중요한 덕목으로 여긴다. 신뢰만 있으면 어떠한 정치적 난관도 헤쳐 나갈 수 있다는 게 그의 지론. 김 전 의장은 “문 대통령은 정치적 경험이 많지는 않기 때문에 서툰 대목이 있을 수 있고, 정책 방향에 있어 실망을 주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면서도 “앞으로 지켜보면 알겠지만 신뢰를 저버리거나 부패를 저지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연관기사

김원기 “여야, 협치 통해 정치 불신의 벽 허물어야” 
‘김원기 秘話’ 노태우 정부의 운명 바꾼 ‘비밀각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latnals 2019-02-12 23:40:46
문재인대통령님 사랑합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