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주 아파트서 ‘묻지마 칼부림’…주민 5명 숨져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4.17 1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대 A씨, 본인 집 방화 후 대피자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 휘둘러
4월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방화 난동 사망 사건이 발생한 현장. 아파트 출입구 바닥에 사건 당시 끔찍한 상황을 대변하는 듯 주민들의 핏자국이 곳곳에 가득하다. 이 사건으로 현재까지 주민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 연합뉴스
4월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한 현장. 아파트 출입구 바닥에 사건 당시 끔찍한 상황을 대변하는 듯 주민들의 핏자국이 곳곳에 가득하다. 이 사건으로 현재까지 주민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 연합뉴스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흉기 난동으로 인해 주민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에 사는 A(42)씨는 4월17일 오전 4시29분쯤 자신의 집에 불을 질렀다. 그는 이후 아파트 2층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준비해둔 흉기를 휘둘렀다.

A씨의 흉기에 70대 남성 1명, 60대 여성 2명, 30대 여성 1명, 12세 여자 어린이 등 주민 5명이 숨졌다.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었다.

8명은 별다른 부상은 없었지만 연기를 마셨거나 충격을 받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집에 난 불은 집 내부를 모두 태우고 복도 20㎡를 그을렸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20여분 만에 화재를 모두 진화했다.

A씨는 경찰과 대치 끝에 오전 4시50분쯤 현장에서 검거됐다. 검거 직후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기초생활수급자인 A씨가 현재 무직임을 확인하고, 진술이 사실인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