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여야 4당 임시국회 소집에 복귀 가능성 시사
  • 김재태 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9.06.18 1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원내대표, 한국당 국회 복귀 시사
“윤석열 검찰총장, 청문회 통해 저지해야 될 것” 주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월18일 한국당의 국회 복귀 가능성을 시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정책의원총회에서 “이제부터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하는 한편,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기동성도 필요하다”면서 “제가 보기엔 그 첫 번째 과제가 바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6월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친 뒤 단상에서 내려오고 있다. ⓒ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월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친 뒤 단상에서 내려오고 있다. ⓒ 연합뉴스

나 원내대표는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이 음흉한 계략을 반드시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에 대해 “이 정권에 불만이 있으면 옷 벗고 나가라는 것”이라며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보복 등을 통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공포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2년 내내 했던 보복으로도 모자라 야당 의원, 정부 비판 세력을 완전히 파괴하고 패스트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내년 선거에 주저앉혀 버리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인다”면서 “윤 후보자의 내정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엉터리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의 쓴소리까지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와 함께 정부 정책에 대해서도 날 선 비판을 내놓았다. 그는 “대한민국이 경제·외교·안보·민생 모두 퇴보하는 사면초가에 빠졌다”면서 “경제는 철저하게 무너졌고, 외교는 실종되다 못해 방해물이 되고 있다. 또 북한 선박이 동해상을 마음대로 휘젓고 다녀도 모르는 무장해제의 길로 가고 있으며, 이 정권이 유일한 자랑거리처럼 내건 대북정책도 한계를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국정을 책임지는 정부·여당이 생각을 바꾸고 야당과 협력해서 이 국난을 극복해야 하지만 친문(친문재인) 절대권력을 완성하기 위한 외침으로 가득 찼다”며 “사방이 문재인 찬가”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의 추경 예산에 대해 “추경안을 보면 어려운 경제를 고치기 위한 경기부양 사업이 아니라, 당장의 국민들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현금이나 쥐어주는 모럴해저드 추경”이라며 “밑빠진 독에 물 붓기 식 추경”이라고 못 박았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