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색수배’ 윤지오, 한국 송환 언제쯤 이뤄질까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로 자처했던 윤지오씨가 인터폴 적색수배자로 전락했다. 윤씨는 한국에서 활동하는 동안 제기된 사기, 후원금반환소송 등 수차례 소송에 휘말린 끝에 거주지...

[임기반환점 돈 文] 서서히 떠오르는 ‘원조 親文’

2017년 모두에게 갑작스러웠던 ‘장미 대선’이 치러진 후, 마땅한 인수위원회도 없이 첫발을 뗀 문재인 정부. 그렇기에 과연 누가 어떤 자리를 맡아 대통령과 함께 국정을 이끌어 나...

[임기반환점 돈 文] 집권 전반기, 누가 떴고 누가 졌나

뜨는 해가 있으면 지는 해도 있는 법. 지난 2년6개월 동안 현 정부 파워엘리트들 사이에선 끊임없이 희비가 엇갈렸다. 임기 5년 내내 반짝일 것 같던 이가 한순간 추락을 경험하기도...

[임기반환점 돈 文] ‘청와대 정부’는  계속된다

“국민의 요구는 제도에 내재된 합법적인 불공정과 특권까지 근본적으로 바꿔내자는 것이었습니다. 사회지도층일수록 더 높은 공정성을 발휘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임기반환점 돈 文] 후반기 최대 과제는 결국 ‘경제’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중 첫 번째는 결국 ‘경제’다.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성장을 추진했지만, 이를 위해 시도한 최저임금 문제에서부터 잡음이 일어나며 현재까지 뚜렷한 돌파구를 찾...

너도 가지 마라, 삼청교육대

전직 육군대장을 지낸 박찬주라는 사람이 있다. 대장까지 승진했으니 군인으로선 영광을 누린 셈이지만, 이분이 유명해진 이유는 따로 있다. 한 번은 공관병을 조선시대 노비 부리듯 했다...

‘대기록’ 손흥민, 이젠 멘털 제어하는 법 키워라

토트넘 올해의 선수상, 이적료 가치 1000억원 돌파, FIFA 베스트 11과 발롱도르 후보 진입 등 거침없던 손흥민의 축구 인생에 큰 시련이 닥쳤다. 경기 중 시도한 태클이 상대...

말대꾸와 혐오 발언과 표현의 자유

사람들 중에는 아직도 “터진 입 가지고 아무 말이든 다 하는 것이 나의 표현의 자유”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반일종족주의》의 저자들이 주장하는 것이 바로 학문의 자유, 표현...

정당지지율 ‘조국 사태 이전’으로 돌아갔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 격차가 ‘조국 사태’ 이전으로 되돌아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1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9%p 차이까지 좁혀졌...

[여론조사] “시민단체, 이념적으로 한쪽에 쏠려 있다”  79.1%

국내에 등록된 비영리민간단체의 수는 2018년 기준 1만4275개에 달한다. 2000년대 중반부터 시민사회가 급속히 성장하면서 지난해에도 340여 개의 비영리민간단체가 새롭게 생겼...

아동학대 성범죄 동영상물과 후진국 증후군

10월17일 한국 경찰과 미국 법무부가 공조해 수사한 다크웹 기반 아동 불법 촬영물 사이트 ‘웰컴투비디오’의 수사 결과가 한국과 미국에서 발표되었다. 운영자가 한국인이고 적발되어 ...

이철희 “진보꼰대는 수구보다 더 나쁘다”

‘조국 정국’의 여파가 여전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각종 의혹 속에 10월14일 결국 사퇴했지만, 올해 국회 국정감사는 여전히 ‘조국 감사’였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황운하 “검찰 수사권조정안 의견서, 대응할 가치 없어”

대검찰청이 국회에 패스트트랙에 올라가 있는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사실상 부정적인 내용이 담긴 의견서를 전달한 가운데,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은 “철지난 얘기를 하고 있다”며 ...

[차세대리더-스포츠] 유승민…‘최연소 스포츠단체장, 변화의 중심에 서다

유승민은 한국 탁구의 전설 계보를 이었다. 세계랭킹 3위였던 2004년 아테네올림픽 남자탁구 단식 결승에서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중국의 왕하오를 세트스코어 4대2로 꺾었다. 이로...

[차세대리더-스포츠] 박지성…무르익는 축구 행정가의 꿈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에서 성공적인 선수생활을 마무리한 후 박지성은 축구 행정가라는 개인 목표를 뚜렷이 했다. 오랜 선수생활 동안 한국 축구대표...

[차세대리더-스포츠] 곽로영…‘성인 레벨’ 평가받는 여자축구 차세대 에이스

한국 여자축구는 그동안 꾸준히 발전해 왔다. 최근 10여 년 동안에는 조소현과 지소연, 이민아라는 상징성 있는 에이스 선수를 배출하며 가능성을 증명했다. 남자축구의 인기에는 미치지...

[차세대리더-스포츠] 김연아…스포츠 외교의 ‘넘사벽’ 존재감

김연아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전설 중의 전설’이다. 현역 피겨 대표선수 시절 불모지인 한국 피겨를 세계적 반열에 올려놓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일 뿐만 아니라, 그가 보여준 기량 자...

[차세대리더-스포츠] 김서영…박태환 이어 세계무대 점령 나설 기대주

김서영(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은 부인할 수 없는 한국 수영의 간판스타다. 특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당시 세계랭킹 1위인 일본의 오하시 유이를 제치고 개인혼영 2...

[차세대리더-스포츠] 양예빈…한국 육상계 일으켜 세우는 15세 소녀

7월29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제40회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자 중학교 400m 경기 결선에서 탄성이 터져나왔다. 전광판에 찍힌 1위 선수의 기록은 55초29였다. 이 기록은...

[차세대리더-스포츠] 이정후…향후 10년 이상 한국 야구 이끌 ‘바람의 손자’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의 별명은 ‘바람의 손자’다. 아버지인 이종범의 별명이 ‘바람의 아들’이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생겨난 별명이다. 천재 야구 선수로 손꼽혔던 아버지 이종범의 그...